링크

   최종편집:2019.2.21 (목)  l  로그인  l  회원가입  l  아이디/비밀번호찾기  l  즐겨찾기

 종합 
 행정 
 경제 
 교육 
 정치 
 사회 
 시흥 
 문화 
 이슈 
 지역 
글씨크기 크게 글씨크기 작게 기사 메일전송  기사 출력  기사스크랩 트위터 페이스북
 http://www.ibsnews.kr/news/48024
발행일: 2019/01/31  계 경 석 기자 miskye@naver.com
경기도, 생활적폐청산·공정경기 특별위원회 공식 출범
생활적폐청산·공정경기 특별위원회 임종철 기획조정실장 등 시민사회단체 활동가 6명 등 15명 구성
경기도가 ‘생활 적폐 청산·공정경기 특별위원회’를 구성, 본격적인 운영에 들어갔다.

도는 31일 오전 임종철 기획조정실장과 시민사회 전문가 등 14명의 위원이 참석한 가운데 생활 적폐 청산·공정경기 특별위원회 첫 회의를 열고 임원단 등을 구성했다.


생활 적폐는 ‘불법인 줄 알지만, 이득을 위해 법을 지키지 않는 행위’를 말한다. 도민 생활에 파급력이 큰 과제를 중심으로 제도개선과 불법행위 예방 등을 추진할 계획이다.

생활 적폐 청산·공정경기 특별위원회는 임종철 기획조정실장 외에 시민사회단체 활동가 6명, 변호사 1명, 인권 활동가 1명 등 15명으로 구성됐다.

이들은 ▲생활 적폐 과제별 추진성과 점검, 신규과제 발굴 ▲민·관 협치를 통한 문제 해결 모색 및 문화와 인식개선을 위한 캠페인에 대한 자문 임무를 수행하게 된다.

이날 회의에서는 임종철 기획조정실장과 함께 민관 협치를 실현해 나갈 공동위원장으로 이현용 변호사가 선출됐다. 이어 위원회는 부동산 거래 불법행위 근절, 식품 유통기한 위·변조 등 경기도에서 추진 중인 24개 과제의 추진현황을 보고받고, 도민이 제안한 생활 적폐 아이디어 대한 토론을 진행했다. 토론을 통해 ▲GMO 식품 단속 및 표시제 확대 ▲배달음식 포장재 안전성 및 환경성 향상 ▲식당 조리기구 친환경 소재 교체 ▲부동산 중개료 개선 ▲지자체 기간제 근로자 채용 접수방법 개선 등 5개 과제를 채택했다.

특히 특별위원회는 이날 먹거리 안전에 대한 도민들의 우려가 크다며, GMO, 배달음식 포장재 등에 대한 정확한 정보 전달, 소비자의 인식개선 홍보를 위한 시범사업과 적극적 제도개선을 경기도에 당부했다.

이현용 특별위원회 공동위원장은 “진정한 민관협치와 민주주의를 위해서는 도민의 의견이 적극적으로 개진될 수 있어야 하며, 이러한 의견들이 특별위원회에서 충분히 심의될 수 있도록 하는 것이 중요하다”면서 “특별위원회가 직접 민주주의의 좋은 모습이 발현될 수 있도록 하겠다”라고 말했다.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독자의견 (총 0건)
독자의견쓰기
* 광고·인신공격·비방·욕설·음담패설 등 목적에 맞지않는 글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 등록된 글은 수정할 수 없으며 삭제만 가능합니다.
제    목         
이    름         
내    용    
    
비밀번호         
스팸방지            스팸글방지를 위해 빨간색 글자만 입력하세요!
    
포토뉴스영상뉴스
 
  l   회사소개   l   광고안내   l   기사제보   l   개인정보보호정책   l   제휴문의   l   전체기사   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