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2020.8.9 (일)  l  로그인  l  회원가입  l  아이디/비밀번호찾기  l  즐겨찾기

 종합 
 경제 
 교육 
 정치 
 사회 
 시흥 
 이슈 
편집규약
아이비에스뉴스(이하 ‘신문’)의 경영진과 편집국 전 직원은 사회 공동체 대안을 열어 갈 수 있는 좋은 신문을 만들겠다는 창산정신을 수호하고 지역주민들의 권익과 지역 발전에 관심을 갖고 정보에 충실하고 공정하게 보도하며 내·외부의 어떠한 압력으로부터도 자유로운 언론의 정체성을 지키기 위하여 이 규약을 재정한다.

제1조(목적 및 효력)

이 규약은 내·외부로부터 자유롭고 독립된 언론인으로서 공정성과 정체성을 갖기 위안 목적을 지니며, 본 규약은 단체협약과 동일한 효력을 지닌다.

제2조(편집원칙)

신문의 편집원칙은 창간 정신을 바탕으로 지역의 소식과 잊혀져가는 문화 등을 다뤄 미래만이 아닌 과거와 현재, 미래를 소통하여 잠재 역량을 이끌어내는데 기여하도록 한다. 이에 지역의 생태와 인물, 환경을 소통하여 지역 브랜드를 창출하고 그 가치를 높이는데 기여하며 각각의 편집 방향을 제시하도록 한다.

침묵하지 않는 언론, 하지만 공익적 목적이 있다면 침묵할 줄도 아는 분별 있는 균형을 유지하며 지역사회의 문제점과 대안(對案), 그리고 비전을 심도 있게 조명하여 공론의 통로가 되고자 한다.

제3조(편집권 독립)

1. 신문의 편집권은 기자(논설위원 포함)들이 공유하며 최종권한과 책임은 편집국장 에게 있다.

2. 편집국장은 편집권의 행사에 기자들의 참여를 보장해야 한다.

3. 편집국장과 기자(논설위원 포함)는 사회정의와 공익을 위해 편집권을 공정하게 행사하도록 노력한다.

4. 경영진과 편집국장은 편집과 관련한 외부로부터 부당한 간섭이나 압력을 배제함으로써 편집권의 독립을 지킨다.

5. 경영진은 경영과 편집의 분리 원칙에 따라 어떠한 이유로도 편집권을 침해할 수 없다.

제4조(편집국 위원회)

1. 기자를 비롯한 신문 내용 제작에 참여하는 전 직원은 편집국 위원회(‘위원회’로 통일)를 구성한다. 위원회는 정규직 및 기타신분으로 상시적으로 일하는 기자, 그래픽 및 편집 기술 담당자 등 신문 편집에 참여하는 모든 직원을 포함한다.

2. 위원회는 각종 보도방향과 의제설정에 대해 편집국장에게 의견을 제출할 수 있으며, 편집국장은 이를 존중해야 한다.

3. 편집국장과 수습 중인 직원은 위원회 회의에 참석하여 발언을 할 수 있으나 표결에는 참석할 수 없다.

4. 편집국총회는 편집국장이 아닌 자 중에서 대표 및 부대표 각 1인을 선출한다. 대표 및 부대표는 편집국총회 대표단을 구성한다.

5. 편집국총회 대표는 편집국총회 회의를 소집하며, 그 의장이 된다. 부대표는 대표를 보좌하되, 대표의 부재 시 그 임무를 대신한다.

6. 편집국총회의 대표단은 편집국 전 직원의 의견을 수렴해서 보도방향과 의제설정에 대해 편집국장에게 의견을 제출할 수 있으며, 편집국장은 이를 존중해야 한다.

7. 편집국총회의 구성과 대표 및 부대표 선출 자격은 본사 편집국 기자로 1년 이상 근무한 자로 하되 자격을 갖춘 자가 없는 경우 예외로 한다. 대표 추천제를 며 기타 운영에 필요한 자세한 사항은 편집국총회의 회의 또는 선례에 따른다.

제5조(편집국장)

1. 지면제작을 실질적으로 지휘, 감독하는 편집국의 최고 책임자(편집국장) 임명 시 기자 다수의 의견이 반영될 수 있도록 편집국장 임명을 추천하고 기자들의 다수결의 동의를 얻는 추천 동의제를 도입한다.

2. 편집국장 자격은 본사 편집국 기자로 3년 이상 근무한 자로 한다. 단, 자격을 갖춘 자가 없거나 자격을 갖춘 자를 임명치 못할 부득이한 사유가 있는 경우 임명권자 또는 기자 과반수이상의 추천을 통해 인사위원회의 의결을 거쳐 임명할 수 있다.

3. 편집국장의 임기가 끝나거나 편집국장의 궐위시 대표이사는 인사위원회 의결을 거쳐 편집국장을 임명한다.

4. 임명된 편집국장의 임기는 1년으로 하되 결격사유가 없을시 연임할 수 있으며 현격한 결격사유가 있다고 판단될 시 임명일로부터 2주 이내에 직원 과반수이상의 서면 동의가 있을 시 임명권자는 즉시 인사를 철회하고 인사위원회 의결을 거쳐 신임 편집국장을 임명한다.

제6조(편집국장의 임면)

편집국장의 임면에 관해서는 본사 내규에 따르되 편집국총회의 동의를 얻어야 한다.

제7조(편집국 인사)

편집국원에 대한 인사는 편집국장의 제청에 따라 시행한다.

1. 편집국내 인사는 편집국장 권한으로 한다.

2. 편집국내 인원의 전출 또는 전보와 관련한 인사는 본사 내규에 따르되 편집국장의 제청을 얻어야 한다.

제8조(논설위원 및 외부 기고)

논설위원은 편집국총회의 동의를 얻은 편집국장의 제청에 따라 회사가 위촉한다.

외부기고 게재여부는 편집국장이 국원의 의견수렴을 거쳐 선정한다.

제9조(양심보호)

1. 기자는 자신의 양심에 따라 취재·보도할 자유가 있다.

2. 기자는 자신이 작성하지 않고 자신이 원하지 않는 기사에 자신의 이름이 거명되는 것을 거부할 권리가 있다.

3. 기자는 내·외부의 압력에 의한 축소·왜곡·은폐는 물론 특정세력의 이익을 위한 것으로 판단할 상당한 이유가 있는 상관의 지시에 불응할 권리가 있다.

4. 기자는 소통신문 윤리강령을 어기는 지시를 거부할 권리가 있다.

제10조(효력발생)

1. 신문사 경영진 또는 소유관계의 변화가 이 규약의 효력에 영향을 미치지 아니한다.

2. 이 규약은 경영진 대표, 편집국총회 대표 및 편집국장이 서명함으로 효력을 발생한다.

3. 단, 규약에 따른 편집국장의 임명과 임기는 현시점에서 적용된다.


개 정 일 : 2020. 07. 01.


포토뉴스영상뉴스
 
  l   신문사 소개   l   문의   l   편집규약   l   윤리강령   l   이용약관   l   개인정보취급방침   l   청소년보호정책   l   전체기사   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