링크

   최종편집:2019.1.21 (월)  l  로그인  l  회원가입  l  아이디/비밀번호찾기  l  즐겨찾기

 종합 
 행정 
 경제 
 교육 
 정치 
 사회 
 시흥 
 문화 
 이슈 
 지역 
글씨크기 크게 글씨크기 작게 기사 메일전송  기사 출력  기사스크랩 트위터 페이스북
 http://www.ibsnews.kr/news/47558
발행일: 2019/01/03  계경석.이지은 기자
경기도체육회, 부천체육회 검도회 A모 회장 징계 '절차 하자'로 무효
부천시체육회 스포츠공정위원회의 부천검도회 회장 징계가 경기도체육회로부터 "절차상의 하자로 징계처분 무효 원인이 된다."는 유권해석이 나와 논란이 되고 있다.

이는 부천시 검도회가 지난해 열린 경기도체육대축전에 불참한 것에 대해 부천체육회가 검도회 회장에 징계를 내리며 갈등이 빚어지고 있다.

3일 부천검도회 A모 회장의 자료와 인터뷰에 따르면, 부천시체육회가 지난해 11월 7일 제7차 스포츠공정위를 개최하고, 자신(부천검도회 A모 회장)의 경기도체육대축전 불참에 대해 자격정지 2년 징계를 통보. A 검도회장은 곧바로 절차상 문제에 대해 이의를 제기, 같은 달 27일 열린 제8차 스포츠 공정위에서 6개월 자격정지 징계를 받았다는 것.

이에 A모 회장은 부천시체육회 스포츠공정위의 자신에 대한 징계 관련 "회의 규정에 제시된 출석요구서와 진술권 등을 받지 못한 채 일방적으로 징계 통보를 받았으며, 또 스포츠공정위의 2차에 걸친 징계 회의에 대한 월권행위"까지 문제 제기했다.

지난 2일 경기도체육회 답변자료에 따르면 "부천시체육회 제7차 스포츠공정위 절차문제 제기"와 관련 "스포츠공정위원회 규정 출석요구(제29조), 심문과 진술권(제30조)는 ‘출석 및 진술권’을 보장하기 위한 강행규정으로 해석되고, 사안이 명백하다고 하여 진술의 기회를 부여하지 아니한 징계 의결 등은 중대한 절차상의 하자로 징계처분 무효의 원인이 된다. 또한 혐의자로부터 감사나 수사 시에 받은 진술이 있다고 해서 스포츠공정위원회에서의 진술로 갈음할 수 없다."고 밝혔다.

이어 도 체육회는 “규정 중 징계기관의 분류(제26조)에 따르면, 시군 체육회 스포츠공정위원회에서 1차로 징계 의결한 사항에 대해 불복해 이의신청을 하는 경우, 이의신청 심의 권한은 경기도체육회 스포츠공정위원회에 있다. 다만, 혐의자에게 출석 진술권을 부여하지 않은 경우 등과 같이 징계 의결 등에 중대한 하자(절차, 내용, 형식, 주체 등)가 있는 경우에는 처분 자체가 무효 또는 취소의 원인이 되므로, 이후 시군체육회 스포츠공정위원회를 개최하여 직권으로 하자 있는 징계를 취소 또는 무효로 의결하고 새롭게 징계 심의를 진행하는 것은 가능하다.”고 밝혔다.

이와 관련 부천시체육회 관계자에 전화했으나 휴가로 통화하지 못했다. 반론이 있으면 관련해서 보도할 예정이다.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독자의견 (총 0건)
독자의견쓰기
* 광고·인신공격·비방·욕설·음담패설 등 목적에 맞지않는 글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 등록된 글은 수정할 수 없으며 삭제만 가능합니다.
제    목         
이    름         
내    용    
    
비밀번호         
스팸방지            스팸글방지를 위해 빨간색 글자만 입력하세요!
    
포토뉴스영상뉴스
 
  l   회사소개   l   광고안내   l   기사제보   l   개인정보보호정책   l   제휴문의   l   전체기사   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