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2022.1.17 (월)  l  로그인  l  회원가입  l  아이디/비밀번호찾기  l  즐겨찾기

 환경 
 건강 
 복지 
글씨크기 크게 글씨크기 작게 기사 메일전송  기사 출력  기사스크랩 트위터 페이스북
 http://www.ibsnews.kr/news/69098
발행일: 2022/01/10  김영춘 기자
경기도, 병원과 목욕탕 등 레지오넬라균 13.5% 기준치 초과 검출
종합병원, 대형목욕탕, 요양병원, 쇼핑센터 등 다중이용시설 195개 시설 대상 예방 검사
경기도보건환경연구원이 도내 종합병원과 대형목욕탕 등에서 감염성 질환을 일으키는 레지오넬라균 오염실태를 검사한 결과, 전체 13.5%인 95건에서 기준치를 초과하는 레지오넬라균이 검출됐다고 지난 9일 밝혔다.


도는 지난해 6월부터 12월까지 종합병원, 대형목욕탕, 요양병원, 대형쇼핑센터, 호텔 등 195개소의 온수와 냉수 등 706건을 대상으로 레지오넬라균 검사를 했다. 그 결과, 53개소 95건에서 레지오넬라균이 기준치 초과 검출됐다.

검출 시설별로는 ▲종합병원 40건 ▲대형목욕탕 23건 ▲요양병원 7건 ▲호텔 6건 ▲ 대형쇼핑센터 6건 ▲기타 13건이며, 검출 항목별로는 ▲온수 60건 ▲냉수에서 19건 ▲냉각탑수 13건 ▲ 저수조 3건이다. 한 냉각탑수에서는 기준치 1,000(CFU/L)을 80배 이상 초과하는 레지오넬라균이 검출되기도 했다.

도는 검사 결과를 시·군에 통보하고, 레지오넬라균이 검출된 다중이용시설이 청소와 소독 등을 한 후 추가 검출이 없을 때까지 재검사하도록 했다.

레지오넬라증은 냉각탑수, 대형목욕탕 욕조수 등에 존재하던 레지오넬라균이 증식해 호흡기계로 침투해 발생하는 제3급 법정감염병이다. 감염 시 두통, 고열, 오한 동반 폐렴 등의 증상이 있을 수 있고 치사율은 10%(중증환자 30%)에 이른다.

도내 레지오넬라증 환자는 2018년 63명, 2019년 129명, 2020년 83명, 2021년 79명으로 꾸준히 발생하고 있다.

박용배 경기도보건환경연구원장은 “다중이용시설인 종합병원, 대형목욕탕, 요양병원, 대형쇼핑센터 등을 대상으로 레지오넬라균 검사를 실시했고, 검출된 시설을 신속히 방역 조치하고 재검사했다”면서 “공공장소에서 감염병에 대한 도민의 우려가 높은 만큼 정기적으로 관리해 레지오넬라증 감염을 예방하겠다”라고 말했다.

  위 기사를 응원해 주신다면 (후원) 농협 356-0018-3278-53

  저작권자 IBS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독자의견 (총 0건)
독자의견쓰기
* 광고·인신공격·비방·욕설·음담패설 등 목적에 맞지않는 글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 등록된 글은 수정할 수 없으며 삭제만 가능합니다.
제    목         
이    름         
내    용    
    
비밀번호         
스팸방지            스팸글방지를 위해 빨간색 글자만 입력하세요!
    
포토뉴스영상뉴스
 
  l   신문사 소개   l   문의   l   편집·독자위원회 규약   l   윤리강령   l   이용약관   l   개인정보취급방침   l   청소년보호정책   l   전체기사   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