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2019.8.20 (화)  l  로그인  l  회원가입  l  아이디/비밀번호찾기  l  즐겨찾기

 종합 
 경제 
 교육 
 정치 
 사회 
 시흥 
 이슈 
글씨크기 크게 글씨크기 작게 기사 메일전송  기사 출력  기사스크랩 트위터 페이스북
 http://www.ibsnews.kr/news/48093
발행일: 2019/02/10  계 경 석 기자 miskye@naver.com
경기도와 도내 16개 시군 53개 사업 신중년 일자리 창출 국비 22억 확보
경기도, 고용노동부 ‘신중년 경력 활용 지역서비스 일자리 사업’ 선정
경기도가 올해 확보한 국비 22억8천만 원을 바탕으로 도내 ‘신(新)중년’ 세대의 인생 다(多)모작을 지원한다. 이를 통해 500여 명이 넘는 신중년들이 지역사회의 새 일꾼으로 일할 기회가 될 것으로 기대된다.

경기도는 최근 고용노동부 공모사업인 ‘신중년 경력 활용 지역서비스 일자리 사업’에 선정됨에 따라, 도와 도내 16개 시군이 추진하는 53개 사업에 필요한 국비 22억8천만 원을 확보했다고 10일 밝혔다.

‘신중년 경력 활용 지역서비스 일자리 사업’은 지방자치단체가 신중년(만 50세 이상 퇴직자)의 경력·전문성을 활용할 수 있는 지역서비스 일자리 사업을 발굴·제안하면, 고용부가 심사·선정해 사업비의 50%를 국비로 지원하는 방식으로 이뤄진다.

고용노동부는 올해 심사를 통해 전국적으로 16개 광역 시·도에서 제안한 186개 사업을 선정, 80억 원의 사업비를 지원해 총 2,500여 명의 고용효과를 도모한다는 계획이다.

경기도는 전국 지자체 중 가장 많은 22억8천만 원의 국비를 확보했다. 이는 전체 사업비의 28.4%이자, 서울시가 확보한 국비 13억8천만 원의 1.6배, 경상남도가 확보한 7억5천만 원의 3배에 달하는 규모이기도 하다.

이번에 선정된 경기도 사업은 도 차원에서 추진하는 ‘신중년 경력 활용 소상공인 금융주치의 사업’ 외에 고양, 시흥 등 도내 16개 시군에서 제안한 52개 사업이 포함됐다.

이중 ‘신중년 경력 활용 소상공인 금융주치의 사업’은 금융 및 재무 관련 경력이 있는 신중년 인력들로 전문가 풀을 구성, 도내 소상공인에게 맞춤형 금융·재무 관련 컨설팅을 지원하는 사업이다.

도와 도내 16개 시군은 2월 중 고용부로부터 배정된 사업예산을 받아 사업별 세부 추진계획을 수립 후, 오는 3월부터 단계적으로 추진한다는 방침이다. 이를 통해 총 524명의 고용 창출 효과를 거둘 것으로 도는 전망하고 있다.

김태현 도 일자리정책과장은 “이 사업은 은퇴한 신중년들에게 소득 창출의 기회를, 지자체는 이들을 활용해 지역 현안을 해결하는 등 모두가 윈-윈(Win-Win)하는데 목적을 뒀다”며 “신중년의 성공적인 인생 다모작을 위해 사업 추진을 빈틈없이 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신중년’이란 주된 일자리에서 퇴직 후 20여 년간 제2·3의 재취업 일자리서 활동 가능한 50·60세대를 뜻하는 정책 용어로, 고령자 또는 노인이라는 용어보다 활력 있고 자립적인 생활인이라는 긍정적 의미가 담겼다.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독자의견 (총 0건)
독자의견쓰기
* 광고·인신공격·비방·욕설·음담패설 등 목적에 맞지않는 글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 등록된 글은 수정할 수 없으며 삭제만 가능합니다.
제    목         
이    름         
내    용    
    
비밀번호         
스팸방지            스팸글방지를 위해 빨간색 글자만 입력하세요!
    
포토뉴스영상뉴스
 
  l   회사소개   l   광고안내   l   기사제보   l   개인정보보호정책   l   제휴문의   l   전체기사   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