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2022.6.25 (토)  l  로그인  l  회원가입  l  아이디/비밀번호찾기  l  즐겨찾기

 종합 
 경제 
 교육 
 정치 
 사회 
 시흥 
 이슈 
글씨크기 크게 글씨크기 작게 기사 메일전송  기사 출력  기사스크랩 트위터 페이스북
 http://www.ibsnews.kr/news/71417
발행일: 2022/05/18  김영춘 기자
시흥시, 2030년까지 온실가스 163만 톤 감축한다
시흥시가 기후변화대응 종합계획을 수립해 2030년까지 163만 톤의 온실가스를 감축한다고 밝혔다.


시흥시는 2016년부터 꾸준한 인구 증가로 2022년 5월 현재, 인구 57만 명의 대도시로 진입했다. 산업단지, 농업, 어업, 관광단지 등 다양한 행정 및 생활형태가 공존하는 특색을 지녔지만, 온실가스 배출량은 2018년 기준 407만 톤으로 2014년 이후 지속적으로 증가하고 있다.

지난해 정부가 국가 온실가스 감축 목표를 상향(2030년까지 탄소배출량을 2018년 대비 40% 감축)한 것과 관련해, 시흥시는 온실가스를 효율적으로 관리할 수 있는 효율적인 대응 방안을 마련하고자 지난해 6월부터 기후변화대응 종합계획 수립 연구용역을 추진해왔다.

본 용역을 통해 각 정부부처의 탄소중립 중장기 로드맵과 시의 온실가스 배출량 현황을 분석해 2050 탄소중립을 목표로, 10년 동안 시가 나서서 감축해야 하는 도로수송·건물·폐기물·농림수산업·대응기반 등 5개 부문에서 19개 추진 전략과 89개 세부 사업 방안을 마련했다.

대표적인 사업으로는 무공해차 민간 보급 확대, 주택 태양광 발전소 설치 지원, 시흥그린센터 소각열 에너지화, 녹지대 조성, 온실가스 1인 1톤 줄이기 캠페인이 있다. 아울러, 환경교육 선도도시로서 시의 지역적 특색을 반영한 환경교육 프로그램을 통해 궁극적으로 시민과 함께 기후변화에 대응하는 온실가스 감축 사업을 전개할 예정이다.

또한, 시는 세부사업에 대한 사업추진전략 개선, 목표 재설정, 신규 세부사업 발굴 및 추진 타당성 검토 등 이행 점검을 매년 실시해, 평가 결과를 시민에게 공개함으로써 기후위기 대응에 대한 시민들의 인식을 높이고, 지속적인 참여를 유도해 환류 체계를 강화할 계획이다.

이소춘 부시장은 “기후 변화, 온난화 등 우리와 다음 세대의 미래와 관련된 생존의 문제 해결에 적극적으로 대응해야 하고, 지속적인 기후변화 정책을 추진하려면 관계기관과의 협력과 시민 참여가 매우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이어 “환경교육 프로그램으로 시민들의 인식 개선을 돕고, 다양한 온실가스 감축 참여 활동으로 일상생활에서도 기후변화 대응 실천을 습관화할 수 있도록 해 기후 위기에 안전한 시흥시를 만드는 데 집중해 나가겠다”고 덧붙였다.

  위 기사를 응원해 주신다면 (후원) 농협 356-0018-3278-53

  저작권자 IBS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독자의견 (총 0건)
독자의견쓰기
* 광고·인신공격·비방·욕설·음담패설 등 목적에 맞지않는 글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 등록된 글은 수정할 수 없으며 삭제만 가능합니다.
제    목         
이    름         
내    용    
    
비밀번호         
스팸방지            스팸글방지를 위해 빨간색 글자만 입력하세요!
    
포토뉴스영상뉴스
 
  l   신문사 소개   l   문의   l   편집·독자위원회 규약   l   윤리강령   l   이용약관   l   개인정보취급방침   l   청소년보호정책   l   전체기사   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