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2021.10.27 (수)  l  로그인  l  회원가입  l  아이디/비밀번호찾기  l  즐겨찾기

 종합 
 경제 
 교육 
 정치 
 사회 
 시흥 
 이슈 
글씨크기 크게 글씨크기 작게 기사 메일전송  기사 출력  기사스크랩 트위터 페이스북
 http://www.ibsnews.kr/news/67388
발행일: 2021/10/12  김영춘 기자
자동심장충격기(AED), 재외공관 3곳 중 2곳만 설치
160개 재외공관 중 51곳, 자동심장충격기(AED) 구비 하지 않아
급성심장정지 환자가 매년 3만명 안팎으로 발생하며, 환자들의 생존율을 높여주는 심폐소생술의 중요성이 부각되고 있지만, 해외에서 국익을 위해 근무하는 재외공관 직원들은 적절한 처치를 받기 어려운 환경에 놓여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더불어민주당 김경협 의원(국회 외교통일위원회, 경기부천시갑)이 외교부로부터 제출받은 ’재외공관 안전사고·재난관리 자원 비축 현황‘에 따르면 재외공관 160개 중 51곳이 자동심장충격기(AED)를 구비하고 있지 않았다.

재외공관은 자동심장충격기의 설치 의무가 있는 것은 아니지만, 격무에 시달리는 재외공관 직원들이 급성심정지의 위험에 항상 노출되어 있는 것을 감안하면 설치가 필요한 장소중 하나이다. 올해 4월 브라질 상파울루 부총영사가 심장마비로 사망했고, 2011년 5월에는 나이지리아 영사가, 2009년 6월에는 카메룬 대사관에 근무하던 40대 초반의 참사관이 심근경색으로 순직했다.

그러나 이러한 현황 조차 외교부는 파악하고 있지 않은 것으로 드러났다. 김경협 의원실이 외교부에 최근 10년간 심장질환으로 사망한 재외공관 직원들을 파악하고 있는지 물었으나, 관리하고 있지 않다는 답변을 들었다.

외교부훈령 「재외공관 안전관리 규정」 제17조에 따라 각 재외공관은 재외공관원의 생명·신체 등을 보호하기 위하여 안전사고 및 재난관리자원을 비축 관리해야 한다. 자동심장충격기(AED)도 그 중 하나이다.

그러나 자동심장충격기(AED)를 구비하고 있지 않은 재외공관이 160개 공관 중 51곳에 달했다. 특히 ‘특수지’로 분류되는 공관일수록 구비하지 않은 비중이 더 높았다. 특수지로 분류된 63개 공관 중 절반에 달하는 32개 공관에 자동심장충격기(AED)가 없었다. 특수지로 분류하는 기준은 현지 치안, 기후, 의료 및 교육수준, 생활환경 등이다. 의료수준이 높은 국가의 경우 응급의료 서비스가 잘 구비되어 있을 가능성이 높지만, 특수지들은 그 반대임에도 오히려 자동심장충격기(AED)를 구비하고 있지 않은 것이다.

외교부 본부의 지원도 부족한 실정이다. 「재외공관 안전관리 규정」 제17조에 따르면, 외교부는 각 재외공관에 자동심장충격기 등을 비축하기 위해 필요한 예산을 지원하도록 되어있다. 해당 규정은 2015년 제정되었음에도, 외교부는 올해에서야 처음으로 예산을 편성했다.

올해 지원된 예산도 재외공관이 필요한 재난관리자원을 비축하기엔 모자랐다. 재외공관의 수요 신청액의 36%만 반영된 것이다. 특히 자동심장충격기(AED)의 경우 55곳이 필요하다고 하였으나 8곳은 지원받지 못했다.

김경협 의원은 "타국에서 우리 국익을 위해 일하는 재외공관 직원들의 생명과 안전에 있어서 예산이 모자라다는 핑계는 있을 수 없다“라며, ”모든 재외공관에 직원들을 위한 안전장비가 충분히 구비될 수 있도록 국회차원에서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위 기사를 응원해 주신다면 (후원) 농협 356-0018-3278-53

  저작권자 IBS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독자의견 (총 0건)
독자의견쓰기
* 광고·인신공격·비방·욕설·음담패설 등 목적에 맞지않는 글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 등록된 글은 수정할 수 없으며 삭제만 가능합니다.
제    목         
이    름         
내    용    
    
비밀번호         
스팸방지            스팸글방지를 위해 빨간색 글자만 입력하세요!
    
포토뉴스영상뉴스
 
  l   신문사 소개   l   문의   l   편집규약   l   윤리강령   l   이용약관   l   개인정보취급방침   l   청소년보호정책   l   전체기사   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