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2021.4.14 (수)  l  로그인  l  회원가입  l  아이디/비밀번호찾기  l  즐겨찾기

 알림 
 미담 
 인사 
 동정 
 포토 
 부고 
글씨크기 크게 글씨크기 작게 기사 메일전송  기사 출력  기사스크랩 트위터 페이스북
 http://www.ibsnews.kr/news/63516
발행일: 2021/03/26  김영춘 기자
소년 007과 강가딘을 창조한 만화가 김삼 별세
고인의 만화 원화, 수첩 등 한국만화영상진흥원에 기증
‘소년 007’과 ‘강가딘’ 등의 작품활동을 한 만화가 김삼(본명 이정래) 작가가 향년 80세의 나이로 지난 13일 별세했다.

유족은 따로 부고를 내지 않고 장례 후 고인의 만화 원화, 수첩 등 관련 유품을 한국만화영상진흥원에 기증했다. 이에 한국만화영상진흥원은 고인의 유품을 정리하여 한국만화박물관 수장고에 보존할 예정이다.

1941년 황해도에서 태어난 고인은 1965년 『소년 동아일보』에서 ‘소년 007’을 연재하며 독자들의 큰 인기를 끌면서 유명해졌다.

또한 1976년 『소년생활』에 영리하고 사랑스런 검은색 개를 의인화한 ‘강가딘’을 연재하며 명랑모험만화로 상식을 뛰어넘는 걸작이란 평가를 받았다. 어딘지 모를 초현실적인 분위기와 함께 전위적 색채가 깨소금처럼 흩뿌려져 있기 때문이다.

한 시대를 앞선 ‘만화적 개그감각’을 가진 작가. 그래서 그의 1970년대80년대 만화는 지금 보아도 알토란같은 재미를 느낄 수 있다. 1980년대 후반에는 ‘대물’, ‘이창’, ‘야행’ 등 성인만화를 그렸다. 성인물이지만 만화적 기지가 돋보이며 한시대를 풍미했다.

한국만화영상진흥원과는 우수만화 복간사업인 한국만화걸작선 사업을 통해 2009년 ‘우주에서 온 소년 007’, 2010년에는 명작리메이크사업과 디지털화사업으로 ‘강가딘’ 등 꾸준한 협업 사업을 진행했다.

  위 기사를 응원해 주신다면 (후원) 농협 356-0018-3278-53

  저작권자 IBS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독자의견 (총 0건)
독자의견쓰기
* 광고·인신공격·비방·욕설·음담패설 등 목적에 맞지않는 글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 등록된 글은 수정할 수 없으며 삭제만 가능합니다.
제    목         
이    름         
내    용    
    
비밀번호         
스팸방지            스팸글방지를 위해 빨간색 글자만 입력하세요!
    
포토뉴스영상뉴스
 
  l   신문사 소개   l   문의   l   편집규약   l   윤리강령   l   이용약관   l   개인정보취급방침   l   청소년보호정책   l   전체기사   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