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2021.1.28 (목)  l  로그인  l  회원가입  l  아이디/비밀번호찾기  l  즐겨찾기

 종합 
 경제 
 교육 
 정치 
 사회 
 시흥 
 이슈 
글씨크기 크게 글씨크기 작게 기사 메일전송  기사 출력  기사스크랩 트위터 페이스북
 http://www.ibsnews.kr/news/60291
발행일: 2020/10/11  김영춘 기자
서영석 의원, "최근 5년간 스마트폰 관련 질병 진료비 2조 1,808억원"
서 의원 “국민건강 증진 및 건강보험 재정 관리 위한 보건당국 대책 필요”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서영석 의원(더불어민주당, 경기 부천시 정)이 건강보험심사평가원으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최근 5년간(2015~2019) 스마트폰 관련 질병에 대한 진료비가 2조 1,808억원에 이르는 것으로 나타났다.

서영석 의원이 지적하는 스마트폰 관련 질병은 일자목(거북목)증후군, 안구건조증, 불면증, 방아쇠지수증후군, 손목건초염, 손목터널증후군 등 6개 질병이다. 지난해 6개 질병에 대한 요양급여비용은 2015년부터 매년 증가하고 있으며, 지난해 비용은 5,429억원으로, 2015년 대비 55.3% 증가했다.

질병 유형별로는 최근 5년간 일자목(거북목)증후군이 9,872억원으로 진료비가 가장 많았고, 안구건조증, 불면증, 손목터널증후군, 방아쇠지수증후군, 손목건초염 순으로 많았다. 2015년 대비 증가율은 불면증이 72.2%(387억원→667억원)로 가장 높았다.

같은 기간 6개 질병의 환자는 총 2,635만명으로, 안구건조증이 1,272만명으로 가장 많았으며, 뒤이어 일자목(거북목)증후군, 불면증, 방아쇠지수증후군, 손목터널증후군, 손목건초염 순이었다. 지난해의 경우 환자는 총 563만명으로 2015년 488만명에서 15.3% 증가했다. 2015년 대비 환자 수 증가율이 가장 높은 질병은 방아쇠지수증후군(25.5%)였고, 불면증의 증가율도 25.3%였다.

서영석 의원은 “우리나라는 스마트폰 보급률이 세계에서 가장 높은 것으로 알려져 있는데, 스마트폰은 상대적으로 젊은층이 더 많이 사용하는 만큼 노환으로만 알려졌던 질병들이 전 연령층으로 확대되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서 의원은 “정부도 4차 산업혁명 등 스마트폰과 관련된 혁신산업을 장려하고 있는 만큼, 국민의 건강을 증진과 건강보험의 재정 악화 방지를 위해 스마트폰으로 인해 발생하는 질병에 대해서도 보건당국이 예방 대책을 수립할 수 있도록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위 기사를 응원해 주신다면 (후원) 농협 356-0018-3278-53

  저작권자 IBS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독자의견 (총 0건)
독자의견쓰기
* 광고·인신공격·비방·욕설·음담패설 등 목적에 맞지않는 글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 등록된 글은 수정할 수 없으며 삭제만 가능합니다.
제    목         
이    름         
내    용    
    
비밀번호         
스팸방지            스팸글방지를 위해 빨간색 글자만 입력하세요!
    
포토뉴스영상뉴스
 
  l   신문사 소개   l   문의   l   편집규약   l   윤리강령   l   이용약관   l   개인정보취급방침   l   청소년보호정책   l   전체기사   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