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2020.8.14 (금)  l  로그인  l  회원가입  l  아이디/비밀번호찾기  l  즐겨찾기

 환경 
 건강 
 복지 
글씨크기 크게 글씨크기 작게 기사 메일전송  기사 출력  기사스크랩 트위터 페이스북
 http://www.ibsnews.kr/news/58863
발행일: 2020/07/29  계 경 석 기자 miskye@naver.com
김상희 부의장,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120만톤, 해양방출 대비해야
현재도 일 180톤 가량 발생, ‘22년에는 저장용량 포화

지난 ’11년 후쿠시마 원전사고 이후 지금까지 원전에 저장된 오염수가 총 120만톤에 달해 이들 오염수의 해양배출에 대비 일본 측의 정화실태를 검증해야 한다는 의견이 국회에서 제기되었다.

 

국회 김상희 부의장이 원자력안전위원회에서 받은 자료에 따르면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가 일 평균 180, 연간 발생량으로 7만톤(‘19년 기준) 가량 발생 , 지금까지 약 120만톤의 오염수가 발생해 후쿠시마 원전에 보관 중인 것으로 확인되었다.

 

<후쿠시마 사고 이후 오염수 발생 현황>

구분

11~13

14

15

16

17

18

19

20

(6)

일 발생량(평균)

400

470

490

400

220

170

180

164

연 발생량

(120만톤)

41
(+6*)

17

18

15

8

6

7

3

출처 : 원자력안전위원회

* 해당 기간 중 지하수 유입으로 발생한 오염수 외 일본정부서 발표한 폐로 작업 등으로 발생한 오염수량 정보는 없으나 전체 보관량을 토대로 계산시 약 6만톤으로 추정됨

 

김상희 부의장은 후쿠시마 원전 운영사인 도쿄전력에 따르면 오염수 저장용량을 올해 말 일부 증설예정이나 ’22년에는 이마저도 포화상태에 이를 것으로 예측하고 있다이 경우 해양배출이 가장 유력하기에 우리도 이에 대비해야 한다고 밝혔다.

 

현재 일본에서는 오염수 처리방법을 두고 공론화 과정 중에 있으며, 여러 방안 중 저장된 오염수를 재정화해 해양배출하는 방안이 가장 유력한 것으로 알려져 있다.

 

<오염수 저장탱크 내 방사능 농도 현황>

(단위:Bq/L)

구분

134Cs

(세슘)

137Cs

(세슘)

60Co

(코발트)

125Sb

(안티몬)

106Ru

(루테늄)

90Sr

(스트론튬)

129I

(아이오다인)

3H

(트리튬)

최대값

68

829

50

165

158

433,000

56

2,500,000

평균값

0.564

5.45

1.724

5.761

2.702

3,184.465

8.342

572,148

배출기준

(일본)

60

90

200

800

100

30

9

60,000

배출기준

(한국)

40

50

200

600

100

20

6

40,000

출처 : 원자력안전위원회
’20.3월 도쿄전력 발표 기준

현재 저장된 오염수의 경우 한차례 정화시설인 알프스(ALPS) 통해 정화한 이후 저장된 오염수임


김 부의장은 현재 오염수 방사능 농도를 보면 이미 한번 다핵종제거설비인 알프스(ALPS)를 통해 정화가 되었음에도 불구하고 대부분 핵종에서 방사능 농도값이 일본 측배출기준을 초과하고 있으며, 최대값의 경우 모든 핵종이 배출기준 초과한 실정이라고 알렸다.

 

이어 특히 삼중수소의 경우 정화가 안돼 방사능 농도가 배출기준(일본) 대비 최대 50배 이상이다국내 오염수 배출기준과 비교할 때는 더 수치가 초과된다고 오염수 저장 실태를 지적했다.

후쿠시마 원전 내 ALPS 시설은 약 65종의 핵종을 정화하지만 삼중수소의 경우는 정화능력이 없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해당 알프스의 경우 삼중수소를 제외한 62종의 방사성 물질 제거(2,000/) )

 

일본 도쿄전력은 현재 정화시설인 일명 알프스(ALPS Advanced Liquid Processing System, 다핵종제거설비)를 통해 정화 한 오염수를 보관하고 있고, 해양배출이 결정되면 이를 한 번 더 정화처리해 배출해 해양오염 위험이 적다고 주장하고 있다.

 

이와 관련해 김 부의장은 코로나 이전에는 도쿄 올림픽 이후 내후년에나 해양배출을 실시 할 것으로 예상했지만, 올림픽이 이미 한차례 연기되었고 취소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는 상황에서 해양배출 시기가 더 앞당겨질 수 있다고 설명했다.

 

김상희 부의장은 오염수 해양배출의 경우 일본만의 문제가 아니며 주변국의 우려가 있기에 국제사회의 충분한 논의와 공감대가 있어야 한다특히 현재 후쿠시마 오염수의 방사능 실태에 대한 국제적 검증이 이뤄지지 않았기에 해양배출 시 이에 대한 사전검증이 반드시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이에 김 부의장은 원자력안전 검증과 관련해서는 국제적으로 공신력 있는 국제원자력기구 IAEA를 통해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실태와 해양배출 시 안전성 여부 등의 검증을 적극 검토할 필요가 있다고 밝혔다.


  위 기사를 응원해 주신다면 (후원) 농협 356-0018-3278-53

  저작권자 IBS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독자의견 (총 0건)
독자의견쓰기
* 광고·인신공격·비방·욕설·음담패설 등 목적에 맞지않는 글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 등록된 글은 수정할 수 없으며 삭제만 가능합니다.
제    목         
이    름         
내    용    
    
비밀번호         
스팸방지            스팸글방지를 위해 빨간색 글자만 입력하세요!
    
포토뉴스영상뉴스
 
  l   신문사 소개   l   문의   l   편집규약   l   윤리강령   l   이용약관   l   개인정보취급방침   l   청소년보호정책   l   전체기사   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