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2020.6.1 (월)  l  로그인  l  회원가입  l  아이디/비밀번호찾기  l  즐겨찾기

 종합 
 경제 
 교육 
 정치 
 사회 
 시흥 
 이슈 
글씨크기 크게 글씨크기 작게 기사 메일전송  기사 출력  기사스크랩 트위터 페이스북
 http://www.ibsnews.kr/news/57535
발행일: 2020/05/22  김영춘 기자
이재명, 재난지원금 차별거래 부천 등 96곳 강력조치
이재명 도지사가 경기도재난기본소득과 현금을 '차별 거래'했다고 신고된 383개 점포 중 추가된 도 내 96곳에 강력조치할 것이라도 밝혔다.


이재명 도지사는 지난 22일 sns을 통해 "소탐대실로 발등 찍지 마시길... 차별 거래 96건을 추가 적발, 강력조치할 것입니다"라며 글을 올렸다.

이 지사는 "경기도재난기본소득과 관련 신고된 점포를 현장 점검한 결과 5월 20일까지 111건(기존 15건)의 부당행위를 적발했다. 초기 적발된 15곳은 기 조치했고, 추가 적발한 96곳 역시 똑같이 조치하고 향후 발각되는 것도 예외 없이 조치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지금은 모두가 어려운 시기이다. 재난기본소득은 함께 위기를 극복하기 위해 도민 세금으로 실시하는 긴급 경제정책"이라며, "경기도는 불공정 앞에서 결코 예외를 두지 않다. 극소수 상인의 일탈이 상권에 대한 불신으로 확산되어 성실하게 가게 운영하는 대다수 소상공인과 자영업자가 피해보지 않도록 강력조치를 이어 날 것"이라고 확언했다.

부천에서 적발된 점포는 △요식업업종 대금(배달료)추가 요구 △청과업종 카드결제 시 추가금액 요구 △이미용업종 수수료10% 추가 요구 △식료품업종 물품가 5천원에 1천원 더 결제 △세탁업업종 현금 결제 △요식업업종 부가세 10% 추가요구 △의료판매업업종 1천원 추가 결제 요구 △의류판매업업종 부가세 10% 추가 결제 △미용업종 부가세 10%추가 요구 △ 의료업종 부가세 10%추가 요구이다.




  위 기사를 응원해 주신다면 (후원) 농협 356-0018-3278-53

  저작권자 IBS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독자의견 (총 0건)
독자의견쓰기
* 광고·인신공격·비방·욕설·음담패설 등 목적에 맞지않는 글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 등록된 글은 수정할 수 없으며 삭제만 가능합니다.
제    목         
이    름         
내    용    
    
비밀번호         
스팸방지            스팸글방지를 위해 빨간색 글자만 입력하세요!
    
포토뉴스영상뉴스
 
  l   회사소개   l   광고안내   l   기사제보   l   개인정보보호정책   l   제휴문의   l   전체기사   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