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2020.3.30 (월)  l  로그인  l  회원가입  l  아이디/비밀번호찾기  l  즐겨찾기

 종합 
 경제 
 교육 
 정치 
 사회 
 시흥 
 이슈 
글씨크기 크게 글씨크기 작게 기사 메일전송  기사 출력  기사스크랩 트위터 페이스북
 http://www.ibsnews.kr/news/55944
발행일: 2020/02/24  김영춘 기자
이재명 지사, "판결 지연 혜택은 '모욕' 조속한 대법원 판결 원해"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운명이라면 시간 끌고 싶지 않다.'라는 주제로 자신의 공직선거법 등 대법판결이 미뤄지고 있는데 대한 위헌심판 신청이 판결지역 혜택을 누린다는 주장에 "심히 모욕적이다"라며 조속한 대법원 판결을 촉구했다.

이 지사는 24일 새벽 3시경 페이스북을 통해 "영화 '브레이브 하트'속 윌레스가 죽어가는 마지막 장면은 오래전부터 뇌리에 깊이 박혀있다. 내장이 들어내 지고,뼈와 살이 찢기는 고통 속에서, 목을 향해 떨어지는 도끼날은 차라리 그에게 자비였다"며, "누릴 권세도 아닌 책임의 무게로부터 벗어나는 것이 아쉬울 뿐, 지사직을 잃고 피선거권을 박탈되는 '정치적 사형'은 두렵지 않다" "그러나 이제 인생의 황혼녁에서 '경제적 사형은' 사실 두렵다. 전 재산을 다 내고도, 한 생을 더 살며 벌어도 못다 갚을 엄청난 선거자금 반환 채무와 그로 인해 필연적인 신용불량자의 삶이 기다린다"며, "자신을 늙어가는 한 가장이자 나약한 존재"라며 만에 하나라도 실형을 염두한 듯 두려움을 전했다.

그러면서 이 지사는 "개인 간 단순 고발 사건임에도 30명 가까운 특검 규모의 경찰 수사팀이 만들어지고, (이재명 의) 무죄 증거를 감추고, 거짓 조각으로 진실을 조립한 검찰이 나를 사형장으로 끌고 왔다"며 "어차피 벗어나야 한다면 오히려 빨리 벗어나고 싶다. 단두대에 목을 걸고 있다 해도 1360만 도정의 책임은 무겁고 힘든 짐이다"라고 심경을 토로했다.

마지막으로 이 지사는 "힘겨움에 공감하지 못할 정도로 고통을 조롱하지는 말았으면 한다"며, ""사법부의 양심을 믿는다"고 적었다.

이에 24일 오후 2시 880개여개의 댓글 응원이 이어졌다. "늦은 시간까지 고뇌하는 모습이 마음 아프다", "응원하고 있으니 힘내라"는 등이다.

이재명 지사는 지난해 9월 직권남용권리행사방해 및 공직선거법 위반 혐의로 1심에서는 무죄를 선고 받았으나 2심에서 당선무효형에 해당하는 벌금 300만 원을 선고받고, 대법에 상고했으며 대법 판결이 늦어지고 있다.

또한 대법 상고 이후 이 지사측 변호인단은 지난해 11월 공직선거법 250조 1항(허위사실 공표죄)과 형사소송법 383조(상고이유)가 헌법과 충돌한다며 '위헌심판 제청'한 바 있다.
(이재명 도지사 페이스북)

  위 기사를 응원해 주신다면 (후원) 농협 356-0018-3278-53

  저작권자 IBS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독자의견 (총 0건)
독자의견쓰기
* 광고·인신공격·비방·욕설·음담패설 등 목적에 맞지않는 글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 등록된 글은 수정할 수 없으며 삭제만 가능합니다.
제    목         
이    름         
내    용    
    
비밀번호         
스팸방지            스팸글방지를 위해 빨간색 글자만 입력하세요!
    
포토뉴스영상뉴스
 
  l   회사소개   l   광고안내   l   기사제보   l   개인정보보호정책   l   제휴문의   l   전체기사   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