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2020.3.30 (월)  l  로그인  l  회원가입  l  아이디/비밀번호찾기  l  즐겨찾기

 종합 
 경제 
 교육 
 정치 
 사회 
 시흥 
 이슈 
글씨크기 크게 글씨크기 작게 기사 메일전송  기사 출력  기사스크랩 트위터 페이스북
 http://www.ibsnews.kr/news/55942
발행일: 2020/02/24  계 경 석 기자 miskye@naver.com
경기도의회, 남양주 흥선대원군 묘역 및 주변토지 역사공원 추진
경기도의회 문화체육관광위원회 "흥선대원군 묘역 및 주변지역 종합정비계획 연구용역 결과보고회"
경기도의회가 2018년 기부받은 남양주 흥선대원군 묘역 및 주변토지에 대한 정비 방향과 활용 전략을 수립하기 위해 용역을 실시했다.

경기도의회 문화체육관광위원회는 지난 21일 도의회 제1간담회의실에서 "흥선대원군 묘역 및 주변지역 종합정비계획 연구용역 결과보고회"를 가졌다.


이날 결과보고회에는 김용성 문화체육관광위원회 위원, 문경희 건설교통위원회 위원, 자문위원으로 홍윤순 교수(한경대), 정정남 교수(경기대), 박희성 연구교수(서울학연구소)가 참석하고, 경기도 이정식 과장(문화유산과), 이재복 팀장, 김선미 학예연구사, 남양주시 김진배 과장(문화유산과), 고현수 팀장이 자리를 함께했다.

발표를 맡은 (사)자연유산보존협회 백종철 사무국장은 흥원과 주변지역 현황을 분석하고 정비 활용 방안을 제시하며 “1단계 문화재 보전정비, 2단계 원형파악 및 경관보호, 3단계 문화재 홍보 및 활용의 단계별 개발을 통해 흥원을 문화자원으로 적극 활용하여 역사문화공원을 정비한다면 연간 10만명이 찾는 새로운 관광 명소가 될 수 있을 것”이라고 분석했다.

자문위원들은 ▲문화재청과의 협업 필요 ▲원침 공간 보존 및 재향공간 확보 ▲소방안전시설 확충 ▲ 전반적인 마스터플랜 구축을 통한 토지매입 등 단계별 제안 제시가 필요하다는 점을 강조했고, 문경희 의원은 “흥원 주변 난개발이 발생할 수 있으므로 문화재 전경 보호를 위해 전면부토지 추가확보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김용성 의원은 사업의 신속성을 위해 문화재보존정비 및 원형보존과 동시에 둘레길조성 사업을 진행하는 방안을 제시하며 “빠른 시일 내 흥원이 역사문화공원으로 조성되어 주민들의 문화향유 공간으로 자리매김 되고 경기북부의 소중한 문화자원이 도민들의 소중한 공간으로 조성되길 바라며, 이를 위한 총괄적인 단계별 마스터플랜이 필요하다.” 고 전했다.

  위 기사를 응원해 주신다면 (후원) 농협 356-0018-3278-53

  저작권자 IBS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독자의견 (총 0건)
독자의견쓰기
* 광고·인신공격·비방·욕설·음담패설 등 목적에 맞지않는 글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 등록된 글은 수정할 수 없으며 삭제만 가능합니다.
제    목         
이    름         
내    용    
    
비밀번호         
스팸방지            스팸글방지를 위해 빨간색 글자만 입력하세요!
    
포토뉴스영상뉴스
 
  l   회사소개   l   광고안내   l   기사제보   l   개인정보보호정책   l   제휴문의   l   전체기사   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