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2020.2.17 (월)  l  로그인  l  회원가입  l  아이디/비밀번호찾기  l  즐겨찾기

 환경 
 건강 
 복지 
글씨크기 크게 글씨크기 작게 기사 메일전송  기사 출력  기사스크랩 트위터 페이스북
 http://www.ibsnews.kr/news/55670
발행일: 2020/02/07  김영춘 기자
경기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위기대응센터’로 대응태세 강화
한시적 감염병관리기관 지정으로 선별진료의료기관 지원 확대
경기도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위기대응센터’를 설치하고 민간·공공병원의 격리병상을 단계적으로 확대 운영하는 등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확진자 증가에 따른 대응태세를 강화한다고 7일 밝혔다.

경기도는 민·관 협력 감염병 위기대응시스템 구축을 기본방향으로 ▲위기대응센터 설치 및 24시간 콜센터 등 대응지원단 운영 ▲경기도의료원 등 공공병원과 협력하여 도내 대량 환자발생 대비 추가병상 안전 확보 ▲한시적 ‘감염병관리기관’ 지정을 통한 선별진료의료기관 지원 확대 등을 추진한다.

우선 도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위기대응센터’를 설치할 방침이다. 현 재난안전대책본부 내 방역본부를 ‘위기대응센터’로 전환·확대하는 것으로, 보건건강국장을 센터장으로 한다.

센터는 도 감염병관리지원단 이희영 단장과 경기도의료원 안성병원 임승관 원장(감염내과 전문의)을 각각 단장으로 하는 ‘시·군대응지원단’ 및 ‘의료기관대응지원단’을 운영하게 된다.

이곳에서는 각종 현황 분석 및 긴급대응 정책마련과 함께 도내 확진환자, 의사환자 등 입원이 필요한 환자의 격리병상 배정과 조정, 보건소 상담지원(24시간), 환자 동선파악 및 접촉자 분류, 역학조사 출동지원 등 방역본부 컨트롤타워 역할을 수행한다.

이와 함께 도는 도내 격리병상을 단계별로 확대 운영하는 병상 동원 계획을 수립했다. 현 단계 국가지정격리병상 28개소(명지병원, 국군수도병원, 분당서울대학교병원)에서 감염병 확산 정도에 따라 경기도의료원 6개소, 성남시의료원 1개소 등 공공병원의 격리병상을 활용할 방침이다. 이들 의료원에는 국가지정 병상수준이 20병상 마련돼 있다. 감염병 확산 정도에 따라 경기도의료원의 단계별 전면 폐쇄 등을 통해 격리병상을 단계적으로 확대해 최대 88병상을 확보할 예정이다.

또한 도는 현재 운영 중인 선별진료소 중 보건소를 제외한 공공·민간병원 영역 등에서 운영 중인 52개 의료기관(경기도의료원 6곳과 민간의료기관 및 시립의료원 46곳)을 예산지원이 가능한 ‘감염병관리기관’으로 지정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상황 종료 시까지 한시적으로 운영한다.

도는 32억 원의 예비비를 편성해 선별진료에 필요한 마스크와 방호복 등을 구비할 수 있도록 지원할 계획으로, 점차적으로 선별진료의료기관을 확대해 나가기로 했다.

이밖에 도는 민간역학조사관 4명을 추가 임명하는 한편 대응인력, 격리병상, 비축물자 등을 사전 확보하고 보건소 방역비상대응 태세 및 선별진료 의료기관 운영 실태를 점검하는 등 대응태세를 점차 강화할 방침이다.

도 관계자는 “경기도는 민관 네트워크 협력체계를 구축해 신속하고 능동적으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에 대응하고 있다”며 “도민들께서는 경기도를 믿고 손씻기, 마스크 쓰기 등 예방수칙을 잘 지켜 주시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위 기사를 응원해 주신다면 (후원) 농협 356-0018-3278-53

  저작권자 IBS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독자의견 (총 0건)
독자의견쓰기
* 광고·인신공격·비방·욕설·음담패설 등 목적에 맞지않는 글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 등록된 글은 수정할 수 없으며 삭제만 가능합니다.
제    목         
이    름         
내    용    
    
비밀번호         
스팸방지            스팸글방지를 위해 빨간색 글자만 입력하세요!
    
포토뉴스영상뉴스
 
  l   회사소개   l   광고안내   l   기사제보   l   개인정보보호정책   l   제휴문의   l   전체기사   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