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2020.1.25 (토)  l  로그인  l  회원가입  l  아이디/비밀번호찾기  l  즐겨찾기

 종합 
 경제 
 교육 
 정치 
 사회 
 시흥 
 이슈 
글씨크기 크게 글씨크기 작게 기사 메일전송  기사 출력  기사스크랩 트위터 페이스북
 http://www.ibsnews.kr/news/55012
발행일: 2019/12/30  김영춘 기자
이재명 도지사 송년사 "공정한 세상에 함께 걷는 길벗 되길"
2019년 송년사

이재명 도지사는 기해년 송년사를 통해 공정한 세상, 새로운 경기를 위해 길을 내었고, 더 넓게 더 굳게 다져왔다"며, "앞으로도 그 길을 함께 걷는 좋은 길벗이 되어달라"고 당부했다.


이재명 경기도지사의 송년사 전문

송 년 사

 

(이재명 도지사)
기해년(己亥年)의 해가 저물어 갑니다.

지난 한 해 우리는 힘차게 달려왔습니다.

공정한 세상, 새로운 경기도를 위해 길을 내었고,

더 넓게 더 굳게 다져왔습니다.

 

아무도 하지 않았던 일을 했고,

아무도 해내지 못한 일을 해내고 있습니다.

큰일은 큰 일 대로 작은 일은 작은 일 대로 정성을 다했습니다.

그렇게 경기도의 변화가 눈에 보이고,

그렇게 세상이 바뀔 거란 희망이 커졌습니다.

 

혼자라면 못해냈을 일입니다.

손잡고 함께 해준 벗들이 있었기에

가시밭길 헤쳐 나갈 용기를 낼 수 있었습니다.

묵묵히 함께 해준 벗들에게 고마운 까닭입니다.

 

우리는 1,360만 도민의 대리인입니다.

우리는 가시밭길 걸어도 도민은 꽃길을 걸어야 합니다.

그게 우리 역할이고 저버릴 수 없는 임무입니다.

그래서 한 발짝 앞에서 생채기 마다 않고 걸어갑니다.

 

역사는 사필귀정의 가르침을 주었습니다.

잠시 곡절은 있을지언정 결국은 순리대로 흘러갑니다.

그것이 세상의 이치입니다.

내일 다시 해가 떠오를 걸 알기에 저무는 해를 아쉬워하지 않듯

끝내 공정한 세상에 다다를 것을 믿기에 웃으며 이 길을 갑니다.

앞으로도 그 길 함께 걷는 좋은 길벗이 되어주십시오.

 

2019년 12월 31일

 

경자년(庚子年) 첫 해를 기다리며

경기도지사 이 재 명


  위 기사를 응원해 주신다면 (후원) 농협 356-0018-3278-53

  저작권자 IBS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독자의견 (총 0건)
독자의견쓰기
* 광고·인신공격·비방·욕설·음담패설 등 목적에 맞지않는 글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 등록된 글은 수정할 수 없으며 삭제만 가능합니다.
제    목         
이    름         
내    용    
    
비밀번호         
스팸방지            스팸글방지를 위해 빨간색 글자만 입력하세요!
    
포토뉴스영상뉴스
 
  l   회사소개   l   광고안내   l   기사제보   l   개인정보보호정책   l   제휴문의   l   전체기사   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