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2020.1.25 (토)  l  로그인  l  회원가입  l  아이디/비밀번호찾기  l  즐겨찾기

 환경 
 건강 
 복지 
글씨크기 크게 글씨크기 작게 기사 메일전송  기사 출력  기사스크랩 트위터 페이스북
 http://www.ibsnews.kr/news/54710
발행일: 2019/12/12  김영춘 기자
경기도, ‘전국 최고’ 수준 재난대응 통합 물자관리 시스템 구축
경기도는 보다 신속한 재난 대응을 위해 마련한 방재비축창고 60개소가 이달부터 도내 31개 시군 전역에서 본격운영에 돌입함에 따라 ‘전국 최고’ 수준의 ‘재난대응 통합 물자관리 시스템’을 갖추게 됐다고 12일 밝혔다.


방재비축창고 60개소는 지난해 4월 광주시 곤지암읍에 전국 최초로 설치된 ‘광역방재거점센터’와 함께 총 33만개에 달하는 각종 물품을 갖추고, 도내 시군 곳곳에서 발생하는 재난현장에 필요한 물품을 공급하는 역할을 수행하게 된다.

도내 31개 시군 곳곳에 조성된 방재비축창고 60개소는 42㎡ 규모의 경량철골구조시설로 구조장비 5종, 구급장비 2종, 복구지원물품 47종, 생활지원물품 7종 등 총 61개 품목 16만개를 갖추고 있다.

이에 따라 지진‧태풍‧홍수 등 각종 재난이 발생할 경우, 가장 가까운 곳의 방재비축창고에서 현장에 필요한 물품을 공급하며, 만약 물품이 부족할 경우 인근 방재비축창고나 광역방재거점센터에서 물품을 지원하게 된다.

앞서 지난해 4월 광주시 곤지암읍에 2,400여㎡ 규모로 설치된 ‘광역방재거점센터’에는 열화상카메라 등 첨단장비를 포함한 구조장비 20종을 비롯해 구급장비 36종, 복구지원물품 59종, 생활지원물품 10종 등 125개 품목 17만개의 물품이 비축돼 있다.

광역방재거점센터는 도내 31개 시군 곳곳에 마련된 방재비축창고 60개소에 필요한 물품을 공급하는 등 ‘재난대응 통합 물자관리 시스템’을 총괄 지원하는 역할을 수행한다.

도는 광역방재거점센터 1개소와 방재비축창고 60개소가 도 관할 하에 통합 운영되는데다 재난 발생 시 전문물류업체를 통해 재난현장에 방재 물자를 즉시 운송하는 수송시스템을 갖추고 있는 만큼 보다 신속한 현장 대처가 가능할 것을 기대하고 있다.

송재환 도 안전관리실장은 “각종 재난으로부터 경기도민의 안전을 확보하고자 지난해 거점센터를 조성한데 이어 비축창고 60개소를 추가로 마련해 운영하게 됐다”라며 “앞으로도 시군 및 재난수습부서와의 긴밀한 협조를 통해 재난별 필요 방재물자를 추가로 확보해 보다 신속한 재난대응관리 체계를 구축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위 기사를 응원해 주신다면 (후원) 농협 356-0018-3278-53

  저작권자 IBS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독자의견 (총 0건)
독자의견쓰기
* 광고·인신공격·비방·욕설·음담패설 등 목적에 맞지않는 글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 등록된 글은 수정할 수 없으며 삭제만 가능합니다.
제    목         
이    름         
내    용    
    
비밀번호         
스팸방지            스팸글방지를 위해 빨간색 글자만 입력하세요!
    
포토뉴스영상뉴스
 
  l   회사소개   l   광고안내   l   기사제보   l   개인정보보호정책   l   제휴문의   l   전체기사   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