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2023.9.23 (토)  l  로그인  l  회원가입  l  아이디/비밀번호찾기  l  즐겨찾기

 종합 
 경제 
 교육 
 정치 
 사회 
 시흥 
 이슈 
 http://www.ibsnews.kr/news/81524
발행일: 2023/09/15  김영춘 기자
제25회 부천국제애니메이션페스티벌(BIAF2023), 스페셜 2편과 클래식 1편의 상영작 공개
제25회 부천국제애니메이션페스티벌(BIAF2023)이 스페셜 2편과 클래식 1편의 상영작을 공개했다.


첫 번째 <금의 나라 물의 나라>는 같은 제목의 인기 만화를 원작으로 기묘한 운명으로 만난 두 남녀가 비극의 연쇄를 뛰어넘어 새로운 세상을 만드는 이야기다.

영화는 길지 않은 분량의 원작에서 다소 두루뭉술하게 표현되었던 메시지와 디테일을 한층 뚜렷하게 드러내며, 금의 나라와 물의 나라, 두 나라간 전쟁의 비극과 그 결과 깊게 뿌리내린 혐오, 그런 세상에 익숙해져 다시 비극을 되풀이하려는 사람들의 모습은 개연성의 강화를 통해 한층 더 입체적으로 연출했다.

감독 와타나베 코토노는 인기 시리즈 과 <치하야후루> 에피소드 연출을 맡은 감독으로 첫 극장용 장편 <금의 나라 물의 나라>를 감독했다. <금의 나라 물의 나라> 주인공 목소리는 인기 배우 카쿠 켄토와 하마베 미나미가 맡았다. 와타나베 코토노 감독이 방한, 관객을 만난다.

두 번째 작품 은 한국영화아카데미 제작 중편 3편 옴니버스로 <어젯밤에 연희가 날 더듬은 것 같은데>의 박혜민 감독이 연출, 한 양반 가문의 비극을 그린 시대극 <두억시니가>, 김정변지 감독 작품인 바이올린 소녀의 성장담 <하나 그리고 하나>, 그리고 2030년 가까운 미래의 임신과 출산에 대한 사회 풍자극으로 달파란이 영화음악에 참여한 노경무 감독 <안 할 이유 없는 임신>이 상영과 함께 감독 토크 프로그램을 준비했다.

세 번째 작품은 BIAF클래식 <철콘근크리트>로 미국 마이클 아리아스 감독이 도쿄에서 연출한 SF 애니메이션 대작이다. 작품은 뛰어난 색감과 개성 있는 그림으로 도시의 더러움과 피폐함, 그 안에 간직하고 있는 순수함 등을 역동적이고 과감하게 그렸다. 배우 아오이 유우가 주인공 시로의 목소리 연기를 맡았고, 베를린국제영화제 공식 선정 및 일본 아카데미 최우수 애니메이션상을 받았다. 10월 24일에는 ‘철콘근크리트 - 미래의 아이들’이라는 제목으로 마이클 아리아스의 스페셜 토크가 있을 예정이다.

아시아를 대표하는 국제애니메이션영화제, BIAF2023은 10월 20일부터 24일까지 열린다.

  위 기사를 응원해 주신다면 (후원) 농협 356-0018-3278-53

  저작권자 IBS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독자의견 (총 0건)
독자의견쓰기
* 광고·인신공격·비방·욕설·음담패설 등 목적에 맞지않는 글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 등록된 글은 수정할 수 없으며 삭제만 가능합니다.
제    목         
이    름         
내    용    
    
비밀번호         
스팸방지            스팸글방지를 위해 빨간색 글자만 입력하세요!
    
포토뉴스영상뉴스
 
  l   신문사 소개   l   문의   l   편집·독자위원회 규약   l   윤리강령   l   이용약관   l   개인정보취급방침   l   청소년보호정책   l   전체기사   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