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2023.9.23 (토)  l  로그인  l  회원가입  l  아이디/비밀번호찾기  l  즐겨찾기

 종합 
 경제 
 교육 
 정치 
 사회 
 시흥 
 이슈 
글씨크기 크게 글씨크기 작게 기사 메일전송  기사 출력  기사스크랩 트위터 페이스북
 http://www.ibsnews.kr/news/81522
발행일: 2023/09/15  계 경 석 기자 miskye@naver.com
부천시의회, 미국의 한국 ‘동해’ ‘일본해’ 표기 규탄 결의안 채택
정부는 '동해'를 '일본해' 표기 바로 잡을 수 있도록 외교적 행동에 나설 것 촉구
부천시의회가 미국 국방부의 우리나라 '동해' '일본해' 표기에 대해 규탄 및 정부의 대응을 촉구하고 나섰다.


부천시의회는 지난 14일 제271회 임시회 2차본회의에서 김주삼 의원(민주당)이 대표발의한 "미국 국방부의 ‘동해’에 대한 ‘일본해’ 표기 규탄 결의안"이 재석의원 25명 중 찬성 민주당 14명, 반대 국힘 3명, 기권 국힘 8명으로 가결 채택됐다.

이날 김주삼 의원은 발의안 설명에서 “동해에 대한 일본해 표기는 일제 강점기 때인 1929년 국제수로기구(IHO)를 통해 결정된 것으로, 당시 일본의 제국주의 침략을 통해 우리 사회가 동해 표기에 대한 의견을 반영할 수 없었던 시기였기 때문에 역사적 정당성이 결여된 것이다”라며 “미국이 한미일 군사동맹을 외치며, 공식적으로 '일본해'로 통일하겠다는 입장을 밝힌 것은 매우 안타까운 일"이라며 이같인 밝혔다.

김 의원은 “왜곡된 동해의 명칭을 바로잡는 것은 일본의 제국주의 침략에 따른 잘못된 역사를 바로잡는 것일 뿐만 아니라, 미래지향적인 한미일 관계를 형성하는 데도 매우 중요하다”

"미국 국방부가 역사적 정당성 없이 일본 측의 일방적 주장만을 반영해 ‘동해’를 ‘일본해’로 표기하는 것에 대응해 정부가 국제사회에 ‘동해’ 표기의 정당성을 알리고, 잘못된 행위를 바로잡기 위해 실효적인 조치를 취해야 한다"라고 촉구했다.


그러면서 김 의원은 △미국 국방부가 한미일 훈련 해역을 일본해로 표기한 것을 즉각 수정할 것, △동해 표기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당사국 간의 대화를 재개할 것, △정부는 동해를 일본해로 표기한 잘못된 행위를 바로잡을 수 있도록 모든 외교적 행동을 다 할 것을 요구했다.

부천시의회는 이날 채택된 결의안을 대통령실, 국회, 외교부장관, 국방부장관, 전국 시·도 및 시·군·구의회, 미국대사관 등에 전달할 예정이다.

  위 기사를 응원해 주신다면 (후원) 농협 356-0018-3278-53

  저작권자 IBS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독자의견 (총 0건)
독자의견쓰기
* 광고·인신공격·비방·욕설·음담패설 등 목적에 맞지않는 글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 등록된 글은 수정할 수 없으며 삭제만 가능합니다.
제    목         
이    름         
내    용    
    
비밀번호         
스팸방지            스팸글방지를 위해 빨간색 글자만 입력하세요!
    
포토뉴스영상뉴스
 
  l   신문사 소개   l   문의   l   편집·독자위원회 규약   l   윤리강령   l   이용약관   l   개인정보취급방침   l   청소년보호정책   l   전체기사   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