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2022.11.30 (수)  l  로그인  l  회원가입  l  아이디/비밀번호찾기  l  즐겨찾기

 종합 
 경제 
 교육 
 정치 
 사회 
 시흥 
 이슈 
글씨크기 크게 글씨크기 작게 기사 메일전송  기사 출력  기사스크랩 트위터 페이스북
 http://www.ibsnews.kr/news/75293
발행일: 2022/11/24  계 경 석 기자 miskye@naver.com
부천시의회 도교위, 행정사무감사 중 공무원 퇴장 조치
최은경 의원의 도시재생 관련 질문에 부적절한 답변 태도 이유
부천시의회 행정사무감사(이하 행감) 도중 관계 공무원이 퇴장 명령 조치되는 일이 벌어져 후환[後患]이 예상된다.


이는 지난 23일 늦은 오후 부천시의회 도시교통위원회(위원장 박순희)의 집행부 도시재생과 행정사무감사 과정에서 최은경 의원과 박순희 위원장의 도시재생 관련 질의에 대해 관계 공무원이 답변 태도가 문제가 됐다.

이 날 성곡동 출신 최은경 의원은 고강동 도시재생 추진시 야외무대 존치 여부를 판단하는 주민의견 반영 관련 시가 104명의 설문을 통해 결정했다는 것에 대해 질문을 쏟아냈다.

최은경 의원은 설문을 했다고 하는데 얼마나 홍보했나? 고강동 주민 2만8천여 명인데 그 중 104명 설문을 통해 결정 했다는 것이냐? 104명이면 몇%나 되나? "104명 밖에 설문을 안합니까?" "주민 반대가 심하죠?" "재검토 요구는 용역이 끝났다는 이유로 검토할 수 없다고 한다." "재검토를 못하면 협의를 잘하라고 부탁했다. 답이 없었다."

이에 관계 공무원은 "재검토 하긴 했어요. 반대하는 분들이 마을자치위원회 회원들이 반대하고 있다. 여러단체들이 반대하는 것이 아니라 반대를 위한 반대를 한다. 그 것까지 수용할 필요는 없지요."라고 답했다.

이어 최 의원은 "수용할 수 없다고 하면 안되죠? 마을자치위원들은 고강동 주민이 아니냐?"며 관계 공무원의 답변 태도에 따졌다.

이어 관계 공무원은 "민주주의는 다수결 원칙에 따라서 50% 이상이다." "주민상인협의체를 통해 홍보를 했고," 라고 답하자 최 의원은 "상인협의체가 몇명인가? 관계공무원 "190명"이다. 최 의원 "명단을 요구했는데 안왔다." 관계공무원 "공문을 받은바 없다. " 최 의원 "지금 요청하겠다."라고 말씨름을 하자, 박순희 위원장이 "지금 명단을 가지고 올 수 있죠?" 라고 묻고 5분간 '감사 중시' 시켰다.

이후 5분이 지나 행감이 속개됐다.

최 의원은 "명단 182명 중 마을자치회원이 몇명인가? 관계공무원 "확인 못했다.", 최 의원 "마을자치회원 들어있는지도 모르면서 마을자치회원들이 반대를 위한 반대를 한다고 발언 한 것이 맞냐?고 따졌다. 정확한 답을 구하지 못하자 "그냥 과장님 생각입니까?"라고 재차 묻자, 관계 공무원 "제가 들리는 소문을 말씀 드린 겁니다."라고 답했다.

이에 최 의원은 '소문을 이 자리에서 발언하셔도 됩니까?"라고 묻고 담당 과장 대신 관련부서 팀장을 발언대로 불러냈다.

이런 가운데 박순희 위원장이 정리에 나섰다. "마을자치위원들이 반대를 위한 반대를 한다."라는 것이 공직자의 올바른 답변 태도냐"며 "이자리는 행정사무감사 자리"라며 "어디서 개인의 생각이라는 발언이 나오나" 등 질책했다.

이와 관련 한상휘 주택국장은 "옆에서 지켜봤지만 담당 과장의 답변태도가 부적절했다고 생각한다."며 사과했다.

이에 박순희 위원장은 "더이상 도시재생과장을 상대로 행감 질의를 할 수 없다."며 "도시재생과장은 퇴장해 주시고 국장께서 답변석에 앉아달라고 말했다.

부천시의회 유래없는 행감 중 퇴장사태가 일어난 것이다.

  위 기사를 응원해 주신다면 (후원) 농협 356-0018-3278-53

  저작권자 IBS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독자의견 (총 0건)
독자의견쓰기
* 광고·인신공격·비방·욕설·음담패설 등 목적에 맞지않는 글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 등록된 글은 수정할 수 없으며 삭제만 가능합니다.
제    목         
이    름         
내    용    
    
비밀번호         
스팸방지            스팸글방지를 위해 빨간색 글자만 입력하세요!
    
포토뉴스영상뉴스
 
  l   신문사 소개   l   문의   l   편집·독자위원회 규약   l   윤리강령   l   이용약관   l   개인정보취급방침   l   청소년보호정책   l   전체기사   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