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2022.11.30 (수)  l  로그인  l  회원가입  l  아이디/비밀번호찾기  l  즐겨찾기

 종합 
 경제 
 교육 
 정치 
 사회 
 시흥 
 이슈 
글씨크기 크게 글씨크기 작게 기사 메일전송  기사 출력  기사스크랩 트위터 페이스북
 http://www.ibsnews.kr/news/75231
발행일: 2022/11/23  김영춘 기자
부천시의회 행감 '오정군부대 민간사업자 부도설' 도마위
최은경 의원과 김건 의원, '태영건설 부도설'에 부천시 대책 물어
부천시 오정군부대 개발사업 민간사업자 '태영건설 부도설'이 시의회 행정사무감사 도마위에 올랐다.


최은경 의원은 지난 22일 부천시의회 도시교통위원회(위원장 박순희) 소관 도시국 행정사무감사에서 "오정 군부대가 도시개발이 되고 있는데 사업시행자가 민간사업자로 되어있다. 부도설이 들리고 있는데 어떻게 하고 있나?"라고 질문했다.

오정군부대 일원 도시개발사업은 오정동 148번지 일원 44만 5,311㎡로 총 사업비는 1조 규모이며 사업시행자는 네오시티, 건설사는 태영건설이다. 태영건설은 최근 부도설이 나돌고 있으며 네오시티의 지분 69%를 보유하고 있다.

시 관계자는 "총 사업비로 기반시설만 6천5백억 원이며, 네오시티에 투자한 금액이 2천억 정도이다. 시에서는 보증증권으로 6백50억 원이 확보 되어 있다. 최악의 경우 부도가 난다고 하면 업자를 새롭게 선정하고 부천시가 4천 억 정도 투자하고 다시 하더라도 손해는 안 볼 것까지 검토했다. 내부에서도 내년 3월이 되면 풀리지 않을까 생각한다. 내년에는 쓸수 있는 돈이 관사매입비 정도이다. 나머지는 큰 무리없이 진행될 것이다"라며 대답했다.

다시 최 의원은 "군부대 상황이 어떻게 된 것인지? 은행에서 프로젝트별로 자금을 조달하는 방식의 프로젝트 파이낸싱(Project Financing : pf) 대출 규제 문제가 생겼을 경우 대책 방안은?" 등에 대해 물었다.

이에 시 관계자는 "그것은 기업 쪽이라 상세하게 저희한테 세부적으로 보고를 안 하는데 pf는 처음에 1천3백억 원, 작년 2천억 원으로 큰 문제는 없다. 관사구입비 내년 1000억 원 정도 되는데 충분히 가능하다. 문제에 대한 방안은 설명해 준 것으로 가능할 것 같다"며 답했다.

그 외에도 최 의원은 "대장신도시가 재정문제에 큰 역할을 할 것이라고 생각하는데 업무용 건축물이나 공업지구 물량에 힘써달라"고 당부했다.

이에 시 관계자는 "지구 지역을 신청을 했고 국토부에서 연말에 결정이 날 것이다. 첨단산업단지는 거의 확정이다"라고 말했다.

오정군부대 사업시행자에 대한 우려는 도시전략과 행정사무감사에서도 나왔다. 김 건 의원은 "네오시티가 지난 9월 재정이 어려워서 채무보증을 섰고 2024년 9월이 만기이다. 오정군부대 사업 진행을 알 수 없다면 후속 대책은 무엇인가?"라고 질문했다.

이에 시 관계자는 "현재로서는 전달이 되고 있지 않아서 대안만 가지고 있다. 2천 억원이 소요가 돼서 대체 시설도 준공까지 한 상태이다. 3개 부대는 준공, 연말에는 이사 확정이다. 부도가 나면 추가 비용은 다른 민간사업자를 선정하는 방향으로 검토하고 있다"라고 말했다.

이에 김 의원은 "플랜을 가지고 조금 늦춰져도 TF 구성이나 조례 변경 등 많은 방안을 고민해달라"고 주문했다.

  위 기사를 응원해 주신다면 (후원) 농협 356-0018-3278-53

  저작권자 IBS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독자의견 (총 0건)
독자의견쓰기
* 광고·인신공격·비방·욕설·음담패설 등 목적에 맞지않는 글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 등록된 글은 수정할 수 없으며 삭제만 가능합니다.
제    목         
이    름         
내    용    
    
비밀번호         
스팸방지            스팸글방지를 위해 빨간색 글자만 입력하세요!
    
포토뉴스영상뉴스
 
  l   신문사 소개   l   문의   l   편집·독자위원회 규약   l   윤리강령   l   이용약관   l   개인정보취급방침   l   청소년보호정책   l   전체기사   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