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2021.9.24 (금)  l  로그인  l  회원가입  l  아이디/비밀번호찾기  l  즐겨찾기

 종합 
 경제 
 교육 
 정치 
 사회 
 시흥 
 이슈 
글씨크기 크게 글씨크기 작게 기사 메일전송  기사 출력  기사스크랩 트위터 페이스북
 http://www.ibsnews.kr/news/66919
발행일: 2021/09/14  김인수 기자 rappains@gmail.com
부천시의회 김주삼 의원, 부천 옥길지구 싱크홀 LH 부실시공 관련 대책회의
관계부서 합동 대책회의 개최
부천시의회 도시교통위원회 김주삼 위원장(소사본동, 소사본3동)이 최근 부천 옥길지구 도로에서 발생한 대형 싱크홀 관련 관계부서와 합동 대책회의를 개최했다.


김주삼 위원장은 "대형 싱크홀 원인이 하수관 파손으로 밝혀졌고, 일부 하수관이 지구 조성 당시 설계도와 다른 관로가 설치된 사실이 추가로 드러나면서 부실시공 의혹과 한국토지주택공사(LH)가 부실하게 관리 · 감독 했다는 책임이 커지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 "대형 싱크홀로 인해 지대가 낮은 인근 아파트 단지는 오수 역류, 악취 민원이 속출했으나 LH는 대형싱크홀 응급복구 공사비용을 하자보수 기간이 지났다는 이유로 책임질 수 없다며 나 몰라라 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지난 10일 열린 회의는 김주삼 위원장, 도시전략과장, 도로관리과장, 수도시설과장,하수과장, 공원조성과장이 참석했으며 이들은 "2015년 4월 1일 개정된 ‘택지개발처리지침’ 인수인계 과정에서 LH와 지자체 합동점검시 시설물 하자가 있을 경우 보수계획을 ‘협의·결정’해야만 준공되었던 것을 개정해 '협의'만으로 준공 처리되게 한 후, LH가 인수시설 종류와 토지 세목을 지자체에 통지하면 인수인계가 완료된 것으로 변경한 것이 문제"라고 지적했다.

또한 "공공시설의 인수인계 시점을 ‘택지개발처리지침’개정 전처럼 사업시행자가 합동점검 시 나온 시설물 하자 보수계획 등이 지자체와‘협의·결정’되어야만 준공될 수 있도록 개선해야 한다"제안했다.

김주삼 위원장은 “택지개발업무처리지침 개정은 개발 주체인 LH의 업무 간소화를 위한 것일 뿐, 실제 하자 있는 시설물을 이용하는 주민들의 고통은 물론 이를 관리하는 지자체는 재정부담만 커지고 있다”며 “대장·역곡 공공주택지구를 위해 ‘공공주택특별법’에 따른 준공검사도 같이 검토해서 최대한 빠른 시일 내 관계 법령 등 제도가 개선될 수 있도록 건의하겠다”고 말했다.

  위 기사를 응원해 주신다면 (후원) 농협 356-0018-3278-53

  저작권자 IBS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독자의견 (총 0건)
독자의견쓰기
* 광고·인신공격·비방·욕설·음담패설 등 목적에 맞지않는 글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 등록된 글은 수정할 수 없으며 삭제만 가능합니다.
제    목         
이    름         
내    용    
    
비밀번호         
스팸방지            스팸글방지를 위해 빨간색 글자만 입력하세요!
    
포토뉴스영상뉴스
 
  l   신문사 소개   l   문의   l   편집규약   l   윤리강령   l   이용약관   l   개인정보취급방침   l   청소년보호정책   l   전체기사   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