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2020.7.10 (금)  l  로그인  l  회원가입  l  아이디/비밀번호찾기  l  즐겨찾기

 환경 
 건강 
 복지 
글씨크기 크게 글씨크기 작게 기사 메일전송  기사 출력  기사스크랩 트위터 페이스북
 http://www.ibsnews.kr/news/58223
발행일: 2020/06/28  김영춘 기자
경기도-산림청-시군 협력, 매미나방 방제 총력
현재까지 도내 27개 시군 산림 1,473ha에서 발생‥지속 확산 중
지난 겨울철 이상 고온 현상으로 매미나방 발생이 급증한 가운데, 경기도가 매미나방 발생예보를 '경계' 단계로 발령하고, 방제활동에 총력을 기울인다고 28일 밝혔다.

매미나방은 성충의 경우 날개를 편 길이가 41~93mm로 전체적으로 회갈색을 띠고 4개의 담흑색 가로띠가 있다. 식엽성 해충으로 나무를 고사시키지는 않지만 유충이 잎을 갉아먹어 수목에 큰 피해를 입힌다.

뿐만 아니라 유충의 털이나 성충의 인편(비늘 같은 형태의 가루)은 사람에게도 두드러기나 피부염을 일으킬 수 있으며, 도심지에서는 불빛에 모여든 매미나방으로 주민들에게 혐오감을 일으킬 수 있다.

현재까지 도내 27개 시군에서 1,473ha의 산림·녹지에서 매미나방 유충이 발생한 것으로 파악된 상태로, 국립산림과학원에서 올해 매미나방 성충의 우화시기를 예측한 결과, 도내 매미나방 성충의 우화율은 6월 말 10%, 7월 초 50% 가량 집중적으로 이루어질 것이라고 분석한 상황이다.

이에 경기도는 산림청, 시군 등 관계기관과 협조체계를 구축하고 매미나방 방제 활동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우선 매미나방의 번데기와 성충을 직접 채집하거나 물대포 등을 활용해 제거한다. 번데기와 성충은 농약살포 효과가 미미하고 주민이나 다른 곤충에 2차 피해를 발생시킬 우려가 있다는 점에서 농약사용은 지양하기로 했다.

또한 매미나방을 유인하기 위하여 페로몬과 유아등을 이용한 페로몬 포충기를 도심권 생활 권역 등을 중심으로 곳곳에 설치해 매미나방을 유인해 제거하는 방식을 추진하고, 향후 매미나방 발생밀도를 줄이기 위해 알덩어리를 적극적으로 제거하겠다는 계획이다.

이성규 산림과장은 “매미나방의 피해는 매년 있었지만 따뜻한 겨울로 인해 2~3년 사이에 밀도가 급속하게 증가하고 있다.”라며 페로몬과 유아등을 이용하는 등 다각적인 친환경 방법으로 매미나방 방제에 최선을 다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위 기사를 응원해 주신다면 (후원) 농협 356-0018-3278-53

  저작권자 IBS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독자의견 (총 0건)
독자의견쓰기
* 광고·인신공격·비방·욕설·음담패설 등 목적에 맞지않는 글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 등록된 글은 수정할 수 없으며 삭제만 가능합니다.
제    목         
이    름         
내    용    
    
비밀번호         
스팸방지            스팸글방지를 위해 빨간색 글자만 입력하세요!
    
포토뉴스영상뉴스
 
  l   신문사 소개   l   문의   l   편집규약   l   윤리강령   l   이용약관   l   개인정보취급방침   l   청소년보호정책   l   이메일무단수집거부   l   전체기사   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