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2020.9.26 (토)  l  로그인  l  회원가입  l  아이디/비밀번호찾기  l  즐겨찾기

 종합 
 경제 
 교육 
 정치 
 사회 
 시흥 
 이슈 
글씨크기 크게 글씨크기 작게 기사 메일전송  기사 출력  기사스크랩 트위터 페이스북
 http://www.ibsnews.kr/news/55784
발행일: 2020/02/13  김영춘 기자
부천시, 코로나19 피해 소상공인 특례보증 신속 지원
업체당 최대 3천만 원 지원
부천시가 시청 만남실에서 ‘소상공인 특례보증 협약’을 체결하고 소상공인의 경영 안정을 위한 운영자금을 지원한다고 13일 밝혔다.


특례보증이란 소상공인의 사업운영 등에 필요한 자금의 대출자격 조건을 완화해 신용을 보증하고, 이를 근거로 소상공인이 시중은행에서 비교적 손쉽게 대출할 수 있는 제도이다.

이날 협약식에는 신낭현 부천시 부시장, 강성묵 하나은행 부행장, 김현주 경기신용보증재단 중부지역본부장이 참석했다. 협약에 따라 부천시는 7억 원, 하나은행은 7억 원을 경기신용보증재단에 출연해, 해당 금액의 10배인 140억 원의 대출 보증을 하게 된다.

지원대상은 부천시에 사업자 등록 후 2개월 이상 영업 중인 소상공인으로 경기신용보증재단에서 자격심사 후 신용보증서를 발급한 사업자이다. 융자 한도는 업체별 3천만 원 이내이며 대출금리는 변동금리 3.7%를 적용할 예정이다.

신낭현 부시장은 “부천시와 하나은행, 경기신용보증재단과의 특례보증이 경기침체와 감염증 확산까지 맞물려 어려움에 직면한 소상공인에게 희망과 용기를 주는 소식이 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부천시는 2017년부터 특례보증을 지속 시행해 지난 3년간 2,272개 업체의 소상공인이 안정적인 자금을 확보할 수 있도록 도와 자립과 경영 안정을 도모했다.

  위 기사를 응원해 주신다면 (후원) 농협 356-0018-3278-53

  저작권자 IBS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독자의견 (총 0건)
독자의견쓰기
* 광고·인신공격·비방·욕설·음담패설 등 목적에 맞지않는 글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 등록된 글은 수정할 수 없으며 삭제만 가능합니다.
제    목         
이    름         
내    용    
    
비밀번호         
스팸방지            스팸글방지를 위해 빨간색 글자만 입력하세요!
    
포토뉴스영상뉴스
 
  l   신문사 소개   l   문의   l   편집규약   l   윤리강령   l   이용약관   l   개인정보취급방침   l   청소년보호정책   l   전체기사   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