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2019.10.20 (일)  l  로그인  l  회원가입  l  아이디/비밀번호찾기  l  즐겨찾기

 환경 
 건강 
 복지 
글씨크기 크게 글씨크기 작게 기사 메일전송  기사 출력  기사스크랩 트위터 페이스북
 http://www.ibsnews.kr/news/53199
발행일: 2019/10/07  계 경 석 기자 miskye@naver.com
사망자 8명에 다이어트 마약류 식용억제제 처방 드러나
국회 김상희 의원 심품의약품안전처 국정감사 자료에서

이미 사망한 환자의 이름으로 마약류 식욕억제제가 처방된 사실이 드러났다.


사망자 마약류 처방 현황에 따르면 8개의 의료기관에서 이미 사망한 8명의 이름으로 펜터민, 펜디메트라진, 로카세린 등의 식욕억제제 6종이 1786.5개 처방된 것으로 나타났으며 현재 이 8개 병원은 모두 적발되어 수사 중이다.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김상희 의원(더불어민주당, 경기 부천 소사)이 식품의약품안전처가 제출한 자료를 분석한 결과 이미 사망한 환자의 이름으로 마약류 식용억제제가 처방되는 등 20187월부터 20196월까지 1년 동안 식욕억제제가 235백만개 이상, 처방 환자는 124만명 이상인 것으로 확인되었다.


처방량과 환자 수를 하루 단위로 계산해 보니 식욕억제제가 하루에 3,414명 이상의 환자에게 646천개 이상 처방되고 있다는 것을 알 수 있다

 

2018년부터 2019년 현재까지 사망자 처방 현황(식욕억제제)

연번

환자명

의료기관명

마약류 종류 및 처방량

1

○○

○○○정형외과

로카세린 120

2

○○

○○내과의원

펜디메트라진 336

3

○○

○○○영상의학과

펜터민 30

4

○○

○○○의원

펜디메트라진 252

5

○○

○○의원

펜디메트라진 360

6

○○

가정의원

펜디메트라진 187.5

7

○○

○○○○○의원

펜틴 238

8

○○

○○내과의원

펜트민 91

페스틴 182

식품의약품안전처 제출자료, 김상희 의원실 재구성

 

이에 대해 김상희 의원은 마약류통합관리시스템이 구축된지 1년이 지난 만큼 식약처가 책임 있는 자세로 마약류 관리에 만전을 다해야 하며, 의사가 환자의 오·남용을 방지할 수 있도록 환자 투약내역 확인 할 수 있는 시스템 마련도 필요하다고 강조하며, “식욕억제제의 환자 1인당 처방량을 살펴보니 심각한 상황으로 과도한 식욕억제제 처방과 오남용, 환자의 불법판매 등을 식약처가 철저하게 점검해야한다고 지적했다.

 

또한, “사망자를 이용해 마약류를 청구해 빼돌린 것이라면, 의료인의 윤리의식 수준이 땅에 떨어진 것이라고 볼 수 있다. 이런 비도덕적 행위는 의사면허 취소까지 보건당국에서 고려해야할 부분이다고 말하며 마약류 식욕억제제 불법유출에 대한 철저한 관리를 통해 다시는 이런 일이 발생하지 않도록 감독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독자의견 (총 0건)
독자의견쓰기
* 광고·인신공격·비방·욕설·음담패설 등 목적에 맞지않는 글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 등록된 글은 수정할 수 없으며 삭제만 가능합니다.
제    목         
이    름         
내    용    
    
비밀번호         
스팸방지            스팸글방지를 위해 빨간색 글자만 입력하세요!
    
포토뉴스영상뉴스
 
  l   회사소개   l   광고안내   l   기사제보   l   개인정보보호정책   l   제휴문의   l   전체기사   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