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2020.3.30 (월)  l  로그인  l  회원가입  l  아이디/비밀번호찾기  l  즐겨찾기

 환경 
 건강 
 복지 
글씨크기 크게 글씨크기 작게 기사 메일전송  기사 출력  기사스크랩 트위터 페이스북
 http://www.ibsnews.kr/news/52022
발행일: 2019/08/08  계 경 석 기자 miskye@naver.com
부천시, 관내 조성된 친일파 시인 비(詩碑) 모두 철거
친일 문학인 시비 철거하고 정지용 · 나태주 시인 시비 조성
부천시 관내에 조성된 친일파 시비(詩碑)가 모두 철거됐다.

부천시는 지난해 12월부터 관내 조성된 문학인 시를 기록한 시비(詩碑) 70여개를 전수 조사하여 그중 6개의 친일 시비(서정주3, 홍난파1, 노천명1, 주요한1)를 가려내 올해 6월 말 철거를 완료했다고 8일 밝혔다.

시는 3.1운동 및 임시정부수립 100주년을 맞이해 친일 잔재 청산 필요성에 대한 시민들의 공감과 지지를 얻어 문화예술분야에서의 친일 잔재 청산에 앞장섰으며 빈 자리에는 많은 사람들에게 사랑받는 정지용 시인의 ‘향수’, 나태주 시인의 ‘풀꽃’등을 교체 설치했다.

또한 8.15 광복 74주년을 맞아 부천문화원과 함께 4월과 6월 두 차례에 걸쳐 유관순기념관과 독립기념관을 방문하여 210명의 부천시민들을 대상으로 역사교육을 추진하기도 했다.

부천시 문화탐방 가족들

장덕천 부천시장은 “8.15 광복 74주년을 기념하여 문화경제분야에서 친일잔재를 청산하고 역사교육을 더욱 강화할 수 있는 최선의 노력을 기울여 줄 것”을 당부했다.

한편 앞서 2018년 민족문제연구소 부천지회는 부천시 관내 조성된 친일파 시비에 대해 즉각 철거할 것을 요구하는 등 언론들도 앞다퉈 보도한바 있었다.

  위 기사를 응원해 주신다면 (후원) 농협 356-0018-3278-53

  저작권자 IBS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독자의견 (총 0건)
독자의견쓰기
* 광고·인신공격·비방·욕설·음담패설 등 목적에 맞지않는 글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 등록된 글은 수정할 수 없으며 삭제만 가능합니다.
제    목         
이    름         
내    용    
    
비밀번호         
스팸방지            스팸글방지를 위해 빨간색 글자만 입력하세요!
    
포토뉴스영상뉴스
 
  l   회사소개   l   광고안내   l   기사제보   l   개인정보보호정책   l   제휴문의   l   전체기사   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