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2023.2.5 (일)  l  로그인  l  회원가입  l  아이디/비밀번호찾기  l  즐겨찾기

 환경 
 건강 
 복지 
글씨크기 크게 글씨크기 작게 기사 메일전송  기사 출력  기사스크랩 트위터 페이스북
 http://www.ibsnews.kr/news/76412
발행일: 2023/01/18  김영춘 기자
생활 속 주요 질병 살펴보기 ‘감기’
‘감기’는 일생 동안 한 번이라도 걸려보지 않은 사람이 없을 정도로 매우 흔한 질병이다. 감기의 원인과 증상, 치료법에 대하여 알아보자

( 자료 : 건강보험심사평가원)

건강보험심사평가원에 따르면 ‘감기’는 주로 바이러스, 세균, 계절적 기후 등에 의해 코와 목 부분을 포함한 상부 호흡기계에 발생하는 감염 증상이다. 급성 인두염, 급성 후두염, 급성 기관지염, 독감 등과 증상이 비슷하다.

‘감기’ 발생 원인은 일반적으로 바이러스 때문에 발생하는 경우가 많다. 세균 감염이 원인인 경우는 약 5~10% 미만으로 매우 적다. ‘감기’는 흔히 아동기에 발생하며, 4~7세 전후로 절정에 달한다.

단체 생활을 하는 경우 감염 환자에게 쉽게 전파되는 경향이 있으므로, 유치원에 다녀와서 손을 깨끗이 씻고 몸을 청결히 유지하는 것이 도움이 된다.

‘감기’ 주요 증상은 콧물과 코막힘이 계속되면 구강으로 호흡을 하게 되어 목이 마르고 붓는다. 편도 쪽에 염증이 생기기도 하며, 편도염이 생기면 고열, 연하(삼킴) 곤란, 호흡 곤란 등의 증상이 나타날 수 있다.

편도염이 자주 재발하는 경우 편도선 절제술을 시행하기도 한다. 수술은 개개인에 따라 기대되는 효과에 따라 시행하므로 전문의와 상담 후에 결정해야 한다.

‘감기’ 치료법은 보통 증상에 따른 대증 요법으로 약물 치료를 시행한다. 일부 세균에 의한 인후염, 바이러스 감염 이후 부비동염, 중이염, 기관지염, 폐렴 등 이차적인 세균 감염이 있을 때만 항생제를 사용하는 것이 원칙이다.

항생제를 사용하면 ‘감기’가 빨리 치료된다고 보기는 힘들다. 일부 세균 감염이나 합병증이 의심되는 경우에는 항생제가 도움이 된다.

또한 신체적 접촉으로 전파된다. 따라서 손을 자주 씻고, 코를 함부로 후비지 말며, ‘감기’ 환자와의 접촉을 피하는 것이 가장 좋다. 수분을 많이 섭취하고 적절한 온도와 습도를 유지하는 것도 빠른 쾌유에 도움이 된다.

  위 기사를 응원해 주신다면 (후원) 농협 356-0018-3278-53

  저작권자 IBS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독자의견 (총 0건)
독자의견쓰기
* 광고·인신공격·비방·욕설·음담패설 등 목적에 맞지않는 글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 등록된 글은 수정할 수 없으며 삭제만 가능합니다.
제    목         
이    름         
내    용    
    
비밀번호         
스팸방지            스팸글방지를 위해 빨간색 글자만 입력하세요!
    
포토뉴스영상뉴스
 
  l   신문사 소개   l   문의   l   편집·독자위원회 규약   l   윤리강령   l   이용약관   l   개인정보취급방침   l   청소년보호정책   l   전체기사   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