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2022.11.30 (수)  l  로그인  l  회원가입  l  아이디/비밀번호찾기  l  즐겨찾기

 종합 
 경제 
 교육 
 정치 
 사회 
 시흥 
 이슈 
글씨크기 크게 글씨크기 작게 기사 메일전송  기사 출력  기사스크랩 트위터 페이스북
 http://www.ibsnews.kr/news/75265
발행일: 2022/11/24  김인수 기자 rappains@gmail.com
부천문화재단 "활 장인, 부천서 만나요!"
활의 고장 부천에서 활의 가치와 우수성을 알리는 행사가 열린다.


부천문화재단(대표이사 김정환)은 국가무형문화재 궁시장 보유자 김윤경(金允炅, 경기 부천) 선생의 참여로 11월 25일(금)부터 27일(일)까지 3일간 부천활박물관에서 공개행사 ‘궁장이’를 개최한다. 궁장이는 활을 만드는 일을 직업으로 하는 사람을 지칭하는 말이다.

김윤경 선생은 부친이자 궁시장(궁장) 보유자였던 고(故) 김박영 선생에게 기법을 내려받아 20여 년간 활 제작 기술을 이어오고 있다. 2009년 궁시장(궁장) 전승교육사로 인정됐으며, 지난 10월 궁시장 보유자로 인정받고 최근 조용익 부천시장으로부터 인정서를 전달받았다.

이번 공개행사는 김윤경 선생의 손을 거친 4점의 각궁 전시와 함께 활 제작과정 중 일부를 김윤경 선생의 진행으로 볼 수 있다.

활 제작과정 시연은 각궁 재료 다듬기, 연소하기, 뒤 깎기 등 공정별 기능을 전통 방식 그대로 재연해 우리나라 활의 가치와 우수성을 관람객들에게 선보일 예정이다. 시연은 매일 오전 10시부터 낮 12시, 오후 2시부터 5시까지 두 차례 진행한다.

부천시박물관 김대중 관장은 “국가무형문화재 궁장 보유자 인정은 부천이 활의 고장임을 다시 한번 확인시켜준 뜻깊은 일”이라며 “이번 행사를 통해 우리 민족의 얼이 담긴 활을 만드는 장인의 모습을 보고 시민들이 무형문화유산의 가치를 이해하고 관심을 두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부천활박물관은 오전 9시부터 오후 6시까지 운영하며, 월요일은 휴관이다. 활박물관 입장료는 1,000원이며, 부천시민은 반값 할인받을 수 있다. 이번 행사와 관련한 자세한 내용은 부천시박물관 누리집(www.bcmuseum.or.kr) 또는 활박물관(032-320-6431)을 통해 확인할 수 있다.


  위 기사를 응원해 주신다면 (후원) 농협 356-0018-3278-53

  저작권자 IBS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독자의견 (총 0건)
독자의견쓰기
* 광고·인신공격·비방·욕설·음담패설 등 목적에 맞지않는 글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 등록된 글은 수정할 수 없으며 삭제만 가능합니다.
제    목         
이    름         
내    용    
    
비밀번호         
스팸방지            스팸글방지를 위해 빨간색 글자만 입력하세요!
    
포토뉴스영상뉴스
 
  l   신문사 소개   l   문의   l   편집·독자위원회 규약   l   윤리강령   l   이용약관   l   개인정보취급방침   l   청소년보호정책   l   전체기사   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