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2021.9.24 (금)  l  로그인  l  회원가입  l  아이디/비밀번호찾기  l  즐겨찾기

 종합 
 경제 
 교육 
 정치 
 사회 
 시흥 
 이슈 
글씨크기 크게 글씨크기 작게 기사 메일전송  기사 출력  기사스크랩 트위터 페이스북
 http://www.ibsnews.kr/news/66957
발행일: 2021/09/15  김인수 기자 rappains@gmail.com
부천시의회 도교위, 공공주택 5차 사업 현장 방문
원미사거리 북측, 중동역 북부서측 등 2군데 방문
부천시의회 도시교통위원회(위원장 김주삼)가 ‘부천시 도심 공공주택 복합사업’ 5차 선도사업 후보지 중 원미사거리 북측, 중동역 북부서측 등 2군데를 방문했다.


지난 14일 실시한 현장방문은 ‘우문현답(우리의 문제는 현장에 답이 있다.)’의 목표 아래 도심 공공주택 복합사업의 진행 상황을 점검하기 위해 마련됐다.

부천시 원미동 167-1번지 일원의 면적 5만8천767㎡인 ‘원미사거리 북측’ 현장 주민들은 “제가 사는 곳은 선도사업 후보지역에서 빠졌습니다. 혹시 포함될 수 있나요? 그렇다면 무엇을 준비해야 하나요? 부천시의 주민설득 정책이 모자랍니다. 대책을 마련해주십시오. 부천시가 적극적으로 나서야 찬성과 반대를 할 것 아닌가요?” 라며 사업 추진 절차와 사업 구역에 포함되지 않은 지역이 사업을 함께 할 수 있는 방안 등에 대해 질의했다.

이에 해당 지역구인 정재현 의원은 “다수의 주민들이 지역발전에 대한 강한 의지를 보여주고 계신만큼 의회 차원에서도 사업추진을 전폭적으로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인근이 지역구인 홍진아 부천시의원은 “원미2동 우진아파트 일대도 신규로 신청을 했다. 일정한 절차를 거쳐 10월부터 순차적으로 선정지역을 발표하는 것으로 알고 있다. 지역주민들의 의사가 최대한 반영될 수 있도록 해야 한다”고 주문했다.

이어 방문한 부천시 상동 329-8번지 일원의 면적 5만3천901㎡인‘중동역 북부서측’구역 주민들은 “정확한 정보가 부족해 사업을 반대하는 측과 찬성하는 측이 대립하고 있다”며 “설명회 등을 통해 적극 홍보해 줄 것”을 요청했다.

특히 해당 지역구 소속 지역구인 박정산 의원은 “모든 사업은 찬성과 반대가 존재하기 마련이다. 찬반에 앞서 우선 주민에게 상세한 사업계획을 설명하는 것이 최우선”이라고 말했다.

김주삼 도시교통위원장은 "부동산시장 안정과 주거의 질 개선을 위해 도심 내 거주 수요에 부합하는 대규모 주택공급이 필요하다”며 “성공의 열쇠는 주민에 대한 설득이다. 지역 주민들의 기대와 열망이 큰 사업인 만큼 본지구 지정 등 후속조치를 신속히 추진해 달라”고 주문했다.

한편 부천시는 지난 2021년 6월 23일 사업 후보지로 역세권(3곳) ▲중동역 북부동측 ▲중동역 북부서측 ▲소사역 북측, 준공업지역(1곳) ▲송내역 남측, 저층주거지역(1곳) ▲원미사거리 북측을 포함한 모두 5곳이 선정된 바 있다.

  위 기사를 응원해 주신다면 (후원) 농협 356-0018-3278-53

  저작권자 IBS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독자의견 (총 0건)
독자의견쓰기
* 광고·인신공격·비방·욕설·음담패설 등 목적에 맞지않는 글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 등록된 글은 수정할 수 없으며 삭제만 가능합니다.
제    목         
이    름         
내    용    
    
비밀번호         
스팸방지            스팸글방지를 위해 빨간색 글자만 입력하세요!
    
포토뉴스영상뉴스
 
  l   신문사 소개   l   문의   l   편집규약   l   윤리강령   l   이용약관   l   개인정보취급방침   l   청소년보호정책   l   전체기사   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