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2021.4.14 (수)  l  로그인  l  회원가입  l  아이디/비밀번호찾기  l  즐겨찾기

 종합 
 경제 
 교육 
 정치 
 사회 
 시흥 
 이슈 
글씨크기 크게 글씨크기 작게 기사 메일전송  기사 출력  기사스크랩 트위터 페이스북
 http://www.ibsnews.kr/news/63467
발행일: 2021/03/25  계 경 석 기자 miskye@naver.com
경기도공직자윤리위, 도 공직자 457명 재산변동 공개
이재명 경기도 지사는 재산이 총 28억6천437만 원을 신고해 작년보다 2천956만 원이 늘어났다. 빚을 갚아 본인과 가족 예금이 15억8천567만 원에서 10억823만 원으로 감소했으나 부인과 공동소유한 성남 거주하는 아파트 공시가격이 1억 7백만원 올랐기 때문이다.

장현국 경기도의회 의장은 올해 6억8960만원을 신고해 작년보다 3억6715만 원이 늘어났다.

장덕천 부천시장은 5억5천2십6만6천 원을 신고, 작년 5억1천8백1십만6천원 보다 3천2백1십6만원이 늘어났다.

강병일 부천시의회 의장은 18억3심만7천원을 신고, 작년 17억8천6백6십7만8천원 보다 1천3백6십2만9천원이 늘어났다.

행정안전부 공직자윤리위와 경기도공직자윤리위원회는 ‘공직자윤리법’ 제10조(등록재산의 공개) 규정에 따라 관할 재산공개 대상자 457명에 대한 정기재산변동사항 신고내역을 25일 관보와 경기도보를 통해 공개했다.

경기도 재산공개대상자(457명) 가운데 72.2%인 330명은 종전 신고 때보다 재산이 증가했다. 27.8%인 127명은 재산이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경기도공직자윤리위원회 관할 재산공개대상자는 도 공직유관단체장 12명, 시·군의회 의원 445명이다.

올해 경기도공직자윤리위원회 관할 재산공개대상자의 신고재산 평균은 10억 8536만 원으로 전년에 비해 약 1억,940만 원 증가했다. 신고자들은 주요 증가 사유로 공시가격 상승, 비상장주식의 평가액 반영, 상속, 급여 저축 등을 들었다.

경기도공직자윤리위원회는 이번 재산공개자의 재산변동사항에 대해 6월말까지(공개 후 3개월 이내) 심사를 마무리할 예정이다.

최근 공직윤리에 대한 국민의 높아진 기대수준에 부응할 수 있도록 소득 대비 재산이 과다하게 증가하거나 감소한 경우 등에 대해 재산 취득경위와 자금 출처, 자금 사용용도 등 재산형성과정에 대한 심사를 강화한다.

등록재산을 거짓으로 기재했거나, 중대한 과실로 재산을 누락 또는 잘못 기재, 직무상 알게 된 비밀을 이용해 재산상 이익을 취득한 경우 공직자윤리법에 따라 경고 및 시정조치, 과태료 부과, 해임・징계의결 요청 등의 조치를 취할 계획이다.

직무와 관련, 부정한 재산증식 혐의가 있거나 다른 법의 위반사실 등이 있는지 여부도 면밀히 살펴서 해당 사실이 발견될 경우 법무부 등 관계기관에 조사를 의뢰할 계획이다.

  위 기사를 응원해 주신다면 (후원) 농협 356-0018-3278-53

  저작권자 IBS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독자의견 (총 0건)
독자의견쓰기
* 광고·인신공격·비방·욕설·음담패설 등 목적에 맞지않는 글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 등록된 글은 수정할 수 없으며 삭제만 가능합니다.
제    목         
이    름         
내    용    
    
비밀번호         
스팸방지            스팸글방지를 위해 빨간색 글자만 입력하세요!
    
포토뉴스영상뉴스
 
  l   신문사 소개   l   문의   l   편집규약   l   윤리강령   l   이용약관   l   개인정보취급방침   l   청소년보호정책   l   전체기사   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