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2020.3.29 (일)  l  로그인  l  회원가입  l  아이디/비밀번호찾기  l  즐겨찾기

 종합 
 경제 
 교육 
 정치 
 사회 
 시흥 
 이슈 
글씨크기 크게 글씨크기 작게 기사 메일전송  기사 출력  기사스크랩 트위터 페이스북
 http://www.ibsnews.kr/news/55857
발행일: 2020/02/19  김인수 기자 rappains@gmail.com
미래통합당 부천오정 서영석 출마 "국민 소리 정치에 접목"
미래통합당 부천오정 서영석 전 도의원이 "많은 고민을 했다. 정치를 하는 사람으로서 반드시 국민 소리를 정치에 접목시켜야 겠다는 각오를 가지고 출마하게 되었다"고 출마를 선언 했다.


19일 부천시청 브리핑룸에서 출마 기자회견을 진행한 서 예비후보는 "참담한 심정으로 이 자리에 섰다. 민생을 외면하고 정쟁만을 일삼았던 20대 국회, 원칙과 소신껏 일하라고 검찰총장을 임명해 놓고 이제는 자기 방어에 급급해 국민의 알 권리마저 은폐하기 바쁜 현 정권은 이번에 국민의 심판을 받아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어 "경제와 민생, 국민 삶 보장, 좋은 일자리 창출, 차별과 격차가 없고 노후 복지가 보장되는 대한민국 건설에 일조를 했으면 하는 바람으로 출마를 결심했다. 그간 의정활동 경험과 경륜을 바탕으로 새로운 정치 이정표가 되려고 한다. 변화와 혁신 아이콘이 되겠다. 이제 낡은 정치와 이별을 해야 한다"며 정치가 바뀌어야 새로운 도전, 새로운 기회를 만들 수 있다고 말했다.

서 예비후보는 공약에 대해 △오정구를 문화 허브도시로 △다문화가족 지원센터 설립 △원종-홍대, 원종-인천지하철 계양 연결하는 지하철 시대 △부천 원도심 주차난 주거환경 개선 해결 △광역동 폐지 △국회의원 면책특권 포기 등을 약속하고 구체적인 것들은 앞으로 밝히겠다고 말했다.


서 예비후보는 자기 장점에 대해 "오정구에 대해 가장 잘 아는 후보라고 생각한다. 지방의원 생활하면서 정치 철학이 뚜렷했다. 12년간 지방의원 생활을 하면서 해외연수를 한 번도 안갔다. 시의회에 들어갈 때 공약을 지킨 것읻. 약속은 꼭 지킨다. 홍성에서 태어났는데 형제가 7남매인데 50에 3만 원 짜리 집에서 시작해 지금까지 왔다. 서민적인 후보"라고 주장했다.

또한 서 예비후보는 "부천 오정에서 상대 후보인 전신 한국당 지역위원장 안병도 위원장이 참여했다. 전국 최초인것 같다. 힘을 합치고 그 길만이 국민을 위한 길이라며 참여했다"고 감사를 표했다.


이날 기자회견에 참여한 부천 오정 안병도 예비후보는 "적과의 동침, 이런 것 아니다 든든한 동지를 얻어서 마음이 든든하다.이번 선거에서 두 명중 한 명이 될 텐데 누가 후보가 되든지 이렇게 힘을 합쳐서 할 것"이라며 "오정구에서 선거구가 생긴이래 단 한번도 우파 국회의원 탄생한 적 없었는데 이번에야 말로 힘을 합쳐서 우파지지자, 애국 유권자들의 염원을 꼭 담아낼 것을 맹세한다. 꼭 이길 것"이라고 지지를 호소했다.

<주요 약력>
△충남 홍성 출생
△육군병장 만기전역
△정책 분석 평가사 1급
△연세대학교 행정학 석사
△(현) 통합신당 준비위원회 정치혁신 특별위원
△(현) 국가 정상화 특위 자문위원
△(전) 제2대 부천시의원
△(전) 제 5대, 6대 경기도의원
△(전) 경기도의회 6대 전반기 부의장
△(전) 20대 총선 국민의당 부천 오정 국회의원 출마

  위 기사를 응원해 주신다면 (후원) 농협 356-0018-3278-53

  저작권자 IBS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독자의견 (총 0건)
독자의견쓰기
* 광고·인신공격·비방·욕설·음담패설 등 목적에 맞지않는 글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 등록된 글은 수정할 수 없으며 삭제만 가능합니다.
제    목         
이    름         
내    용    
    
비밀번호         
스팸방지            스팸글방지를 위해 빨간색 글자만 입력하세요!
    
포토뉴스영상뉴스
 
  l   회사소개   l   광고안내   l   기사제보   l   개인정보보호정책   l   제휴문의   l   전체기사   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