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2020.3.29 (일)  l  로그인  l  회원가입  l  아이디/비밀번호찾기  l  즐겨찾기

 종합 
 경제 
 교육 
 정치 
 사회 
 시흥 
 이슈 
글씨크기 크게 글씨크기 작게 기사 메일전송  기사 출력  기사스크랩 트위터 페이스북
 http://www.ibsnews.kr/news/55806
발행일: 2020/02/16  계 경 석 기자 miskye@naver.com
부천 더불어민주당, '사전투표소 감축' 한국당과 선관위 비판 '철회' 촉구
부천 더불어민주당 부천4개 지역위원회 예비후보 기자회견 개최
부천시 더불어민주당 4개 지역위원회가 4.15총선 부천시선거관리위원회의 부천시 사전투표소 감축 10개 광역동에만 설치 발표 관련 부천시 자유한국당 4개 당원협의회와 부천시선거관리위원회를 비판하고 나섰다.


16일 더불어민주당 부천4개 지역위원회는 국회의원회관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부천시 기존의 36개동에 설치하던 사전투표소를 10개 광역동에만 설치 26곳 감축 관련 부천시선관위 13일 발표에 대해 이는 자유한국당 부천4개 당원협의회가 제안 부천선관위가 수용한 결과라"고 주장하며 규탄, "감축을 철회하고 36곳 이상 설치할 것"을 요구했다.

이어 민주당 부천 4개 지역위는 "작년 7월, 부천시에 시범적으로 시행된 ‘광역동 행정개편’은 아직 1년이 채 안 된 제도이다. 중앙선거관리위원회도 지자체의 과도기적 상황을 반영해 해당 시군구 선거관리위원회가 광역동 개편과 무관하게 사전투표소 수를 유연하게 결정할 수 있도록 하여 36개 사전투표소를 유지할 수 있다."며 부천선관위 결정에 문제를 제기했다.

끝으로 민주당 부천4개 지역위는 "'사전투표소 감축 결정’에 대해 투표율을 낮추려는 자유한국당의 얄팍한 꼼수와 부천선관위의 행정편의주의가 만들어낸 결과라"고 비판하며, "부천시의 유권자 수 변화가 거의 없는 상황에서 사전투표소 감축으로 장애인과 노약자 등 유권자의 투표권을 제한할 것이"라고 우려했다.

이와관련 자유한국당(미래통합당) 부천 4개 당협은 이날 "36개 동에서 10개동으로 변경된 행정체계 때문이다."라며 "법에 따른 것"이라고 주장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장덕천 부천시장은 SNS를 통해 "광역동이 모니터링 등 분석에 따르면 잘 정착되어 가고 있으며 선거제도는 광역동 추진 과정에서 부터 유권자나 후보자 불편이 없도록 유지될 수 있도록 부단히 노력하고 있다."며 "정치쟁점화 시켜 광역동이 왜곡될 수 있다."는 취지로 우려하였다.

이날 기자회견에는 원미갑 김경협, 원미을 서헌성, 소사 김한규, 이건태, 오정 정은혜, 김만수, 서영석, 예비후보와 염종현 경기도의회 민주당 대표, 부천시의회 김동희 의장(소사), 부천시의회 강병일 민주당 대표(소사) 등이 참석했다.


  위 기사를 응원해 주신다면 (후원) 농협 356-0018-3278-53

  저작권자 IBS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독자의견 (총 0건)
독자의견쓰기
* 광고·인신공격·비방·욕설·음담패설 등 목적에 맞지않는 글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 등록된 글은 수정할 수 없으며 삭제만 가능합니다.
제    목         
이    름         
내    용    
    
비밀번호         
스팸방지            스팸글방지를 위해 빨간색 글자만 입력하세요!
    
포토뉴스영상뉴스
 
  l   회사소개   l   광고안내   l   기사제보   l   개인정보보호정책   l   제휴문의   l   전체기사   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