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2019.11.14 (목)  l  로그인  l  회원가입  l  아이디/비밀번호찾기  l  즐겨찾기

 종합 
 경제 
 교육 
 정치 
 사회 
 시흥 
 이슈 
글씨크기 크게 글씨크기 작게 기사 메일전송  기사 출력  기사스크랩 트위터 페이스북
 http://www.ibsnews.kr/news/53464
발행일: 2019/10/17  김인수 기자 rappains@gmail.com
여영국 의원 "사립유치원 변칙 적립, 경기도가 가장 많아"
전국 387개 227억 원 세입 조치, 유치원법 국회 통과 시급
국회교육위원회 정의당 여영국 의원(창원시 성산구)이 "전국 387개 사립유치원이 ‘변칙 적립’의 일종인 만기환급형 보험 227억원을 세입 조치했다. 이 중 경기도가 175곳 135억원으로 가장 많았다. 감사원 처분요구에 대해서도 경기도교육청 이행이 미진한 것으로 보인다. 감사원은 224개 유치원 224억 원을 확인했는데 교육청이 조치한 규모는 175곳 135억 원"이라며 유치원법 국회 통과가 시급하다고 주장했다.

여영국 의원이 받은 교육부 자료에 따르면, 2018년 9월 23일 현재 전국의 387개 사립유치원이 최근 만기환급형 보험 227억원을 해지한 후 유치원회계로 세입 처리했다. 경기도가 175곳 135억원으로 가장 많았고, 인천이 110곳 36억원으로 그 다음이었다. 유치원 수를 감안한 비율은 인천이 248곳 중에서 110곳으로 44.4%다. 경기도는 16.0%의 유치원이, 경북은 10.2%가 세입 처리했다.

여영국 의원은 "서울은 2016년에 관내 사립유치원 대상으로 행정행위를 취해, 이번에 한 곳도 없었다. 적절하고 신속한 조치로 평가된다"고 전했다.

여 의원에 따르면 만기환급형 보험은 변칙 적립으로, 금지되어 있다. 사립유치원이 적립형 보험에 가입한 후 유치원회계로 보험료를 납입하는 형태다. 가입하면 안되는 위법이며, 감사에서 자주 지적된다.

원장 개인 명의로 보험 들었다가 만기시 개인계좌로 받는 경우도 있었다. 유치원회계가 학부모 돈이나 국가 지원금 등을 재원으로 하기에, 결과적으로 학부모 돈이 유용되는 소지도 있다.

이번 세입조치는 2013년 9월 이전에 가입한 보험이다. 교육부의 규정 미비가 원인이다. 명확한 이유 없이 13년 9월 이전은 허용하고, 이후는 금지한 것이다.

감사원은 지난해 실시한 경기도교육청 기관운영감사에서 이 사실을 확인하고, 교육부와 경기도교육청에 처분요구를 했다. 감사원 지적에 따라 교육부는 규정 고치고, 세입 조치에 나섰다. 올해 3월 시도교육청으로 공문을 시행한 것이다.

여영국 의원은 “사립유치원 387곳이 변칙 적립을 227억원 하고 있었다”며, “교육부의 잘못된 규정 때문이긴 하나, 법 위반이니 만큼 미리미리 정리했어야 했다”고 말했다.

이어 여 의원은 만약 감사원이 적발하지 않았으면 어쩔 뻔 했나”며 “회계와 관련한 부적절한 일들이 반복되지 않도록 유치원법의 국회 처리가 시급하다”고 강조했다.


  위 기사를 응원해 주신다면 (후원) 농협 356-0018-3278-53

  저작권자 IBS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독자의견 (총 0건)
독자의견쓰기
* 광고·인신공격·비방·욕설·음담패설 등 목적에 맞지않는 글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 등록된 글은 수정할 수 없으며 삭제만 가능합니다.
제    목         
이    름         
내    용    
    
비밀번호         
스팸방지            스팸글방지를 위해 빨간색 글자만 입력하세요!
    
포토뉴스영상뉴스
 
  l   회사소개   l   광고안내   l   기사제보   l   개인정보보호정책   l   제휴문의   l   전체기사   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