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2019.8.18 (일)  l  로그인  l  회원가입  l  아이디/비밀번호찾기  l  즐겨찾기

 종합 
 경제 
 교육 
 정치 
 사회 
 시흥 
 이슈 
글씨크기 크게 글씨크기 작게 기사 메일전송  기사 출력  기사스크랩 트위터 페이스북
 http://www.ibsnews.kr/news/52112
발행일: 2019/08/13  김인수 기자 rappains@gmail.com
경기도의회 더불어민주당, "경기도 내 안전 사각지대, 특단 대책 필요"
경기도의회 더불어민주당(대표의원 염종현, 부천1)이 지난 안성 물류창고 화재 직접원인이 창고 안에 다량 보관되어 있던 '무허가 위험물질' 발열 때문일 것이라는 중간 조사 결과를 들어 "법규 사각지대에 대해 특단 대책이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경기도의회 더불어민주당은 13일 논평을 통해 대안 모색을 위해 "경기도 자율방재단과 협업 등 거버넌스를 구축하고, 정규 관리 등급 밖에 있는 소규모 교량, 생활 체육시설 등 생활밀착형 시설 안전에 대한 관리가 보다 세심하게 이루어져야 할 것"이라고 전했다.


논평에 따르면 화재 당시 지하1층에 ‘아조비스이소부티로니틀린’이라는 제5류 위험물질이 4톤 가량이나 보관되어 있었다고 한다. 이 위험물질은 충격이나 마찰에 민감해, 점화원이 없더라도 대기 온도가 40℃ 이상일 경우에는 이상 반응을 일으킬 수 있어, 폭발 우려가 높은 '자가 반응성 물질'로 분류된다.

또한 같은 물류회사 인근 창고에는 또 다른 위험물질 '1.3-프로판디올'이 9만9천여ℓ 보관돼 있던 것으로 파악됐다. 이들 위험물질에 대한 지정 수량의 193배, 24배를 초과하는 양이 보관돼 있었던 셈이다.

이들은 "경기도 생활안전 기본조례, 경기도 어린이 안전에 관한 조례 등 경기도 의회에서 제정한 안전과 관련된 31개 조례 취지와 목적을 최대한 구현, 경기도 내 구석구석, 촘촘한 안전망을 확충하는 것도 서둘러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독자의견 (총 0건)
독자의견쓰기
* 광고·인신공격·비방·욕설·음담패설 등 목적에 맞지않는 글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 등록된 글은 수정할 수 없으며 삭제만 가능합니다.
제    목         
이    름         
내    용    
    
비밀번호         
스팸방지            스팸글방지를 위해 빨간색 글자만 입력하세요!
    
포토뉴스영상뉴스
 
  l   회사소개   l   광고안내   l   기사제보   l   개인정보보호정책   l   제휴문의   l   전체기사   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