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2019.7.23 (화)  l  로그인  l  회원가입  l  아이디/비밀번호찾기  l  즐겨찾기

 환경 
 건강 
 복지 
글씨크기 크게 글씨크기 작게 기사 메일전송  기사 출력  기사스크랩 트위터 페이스북
 http://www.ibsnews.kr/news/51494
발행일: 2019/07/10  김영춘 기자
경기도, '가축전염병 민관 상시방역체계' 강화
경기도내 축산분야 유관기관들이 아프리카돼지일병, 구제역 등 주요 가축전염병의 조기발견·신고체계를 강화하기 위해 머리를 맞댔다.


경기도동물위생시험소는 지난 9일 오후 시험소 내 대회의실에서 ‘2019년 상반기 가축전염병 지역예찰협의회’를 개최하고, 도 및 시군, 축산단체, 유관기관 등과 함께 이 같은 사항을 논의했다.

도의 ‘가축전염병 지역예찰협의회’는 도내 가축방역대책을 논의하는 협의체로, 가축질병에 대한 전파방지, 근절방안, 청정화 유지를 위한 지역별·단체별 의견을 수렴하고 공동 대응하는 역할을 맡고 있다.

현재 경기도동물위생시험소장을 위원장으로 도·시군·수의사회·생산자단체·병성감정기관 등 34명의 위원이 참여하고 있다.

이번 협의회에서는 최근 아프리카돼지열병(ASF)의 주변국 발생동향과 선제적 대응방안, 2019년 구제역 발생사례 발표 등 주요 가축전염병 방역 대책에 대해 중점적으로 논의했다.

구체적으로 주요 가축전염병 차단방역을 위해 민관이 상시방역체계를 구축·유지함으로써 조기발견·신고 시스템을 강화하기로 했다.

특히 아프리카돼지열병과 관련, 전 양돈농가에 방역전담관을 운영해 정밀검사를 실시하고, 북한 인접 특별관리지역 7개 시·군은 매일 점검을 벌이는 등 예찰 강화를 통한 선제적 방역으로 질병 발생을 원천 차단하기로 했다.

아울러 올 상반기 구제역 발생, AI 및 아프리카돼지열병 방역추진 시 발견됐던 문제점 및 건의사항을 수렴, 이를 토대로 대책을 보완해 효율적 차단방역에 모든 역량을 집중하기로 약속했다.

이 밖에도 지속적으로 발생하고 있는 소결핵병 및 브루셀라병 청정화 기반 조성을 위해 도내 생산자단체·방역기관 등 유관기관의 공동대응 방안에 대한 협의도 진행했다.

김종훈 도 동물위생시험소장은 “아프리카돼지열병, 구제역, AI 등 재난형 가축 질병으로부터 안전한 농가를 만들기 위해 기관 간 협력체계를 더욱 공고히 하고, 청소·소독, 외부인·차량 통제 등 차단방역의 기초부터 철저히 실시해달라”고 당부했다.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독자의견 (총 0건)
독자의견쓰기
* 광고·인신공격·비방·욕설·음담패설 등 목적에 맞지않는 글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 등록된 글은 수정할 수 없으며 삭제만 가능합니다.
제    목         
이    름         
내    용    
    
비밀번호         
스팸방지            스팸글방지를 위해 빨간색 글자만 입력하세요!
    
포토뉴스영상뉴스
 
  l   회사소개   l   광고안내   l   기사제보   l   개인정보보호정책   l   제휴문의   l   전체기사   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