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2019.8.25 (일)  l  로그인  l  회원가입  l  아이디/비밀번호찾기  l  즐겨찾기

 종합 
 경제 
 교육 
 정치 
 사회 
 시흥 
 이슈 
글씨크기 크게 글씨크기 작게 기사 메일전송  기사 출력  기사스크랩 트위터 페이스북
 http://www.ibsnews.kr/news/51146
발행일: 2019/06/25  김영춘 기자
시흥, 연꽃愛 반하고, 문화愛 취하다 '연성문화제'
제28회 연성문화제
시흥문화원(원장 김영기)은 오는 29일부터 30일까지 양일간 연꽃테마파크에서 제28회 연성문화제를 개최한다.

문화제 첫째 날에는 시흥전통문화예술동아리 초청공연과 최영희의 사물춤 ‘풍운지몽(風雲之夢)’, 한복패션쇼가 열린다. 개막축하공연으로는 시흥시립전통예술단·시흥시립합창단과 국악인 남상일의 콜라보공연이 진행된다.

또한 매년 조선시대 문인 강희맹 선생이 관곡지에 전당홍 연꽃씨를 가져와 심은 것을 기리는 강희맹 사신단 행렬에는 시민가족 참가자를 모집해 시민과 함께 하는 축제를 만들 계획이다. 둘째 날에는 시민문화한마당 공연이 펼쳐지고, 시흥월미농악의 ‘대동굿’으로 마무리된다.

전통먹거리 장터에서는 조선시대 장터의 모습을 재현하고, 짚풀공예(초고장) 무형문화재 임채지 선생의 시연과 체험코너도 운영된다. 이외 한지공예, 페이스페인팅, 우드공예, 설화 들려주기, 부채와 목판에 민화그리기, 연차체험, 전통주 시음회, 연꽃등 만들기 등 다채로운 체험부스가 마련된다. 특히 신한복 부스에서는 새로운 개념의 한복을 입어보고 기념촬영도 할 수 있으며, 행사장 곳곳을 누비는 한복 런웨이를 통해 특이한 볼거리를 제공한다.

특히 김문자 추진위원장은 “이번 연성문화제는 친환경을 추구하며 일회용품 사용을 자제하며 쓰레기 배출을 최소화 한다”고 설명했고 김영기 문화원장은 “시민들이 자연과 인간이 상생하는 연성문화제와 함께 전통을 체험하고 즐기는 시간이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연성문화제 하루 전인 28일 시흥농업기술센터 3층에서는 제3회 하곡학 학술대회가 ‘정제두의 하곡학, 시흥에서 어떻게 해야 하는가’를 주제로 시흥의 철학자 정제두 선생의 하곡학이 어떻게 대중에게 가깝게 다가갈 수 있을지에 대해 의견을 나누는 시민토론과 발표 자리도 마련돼있다.

자세한 사항은 시흥시 홈페이지(www.culturesiheung.com) 게시판을 확인하거나 시흥시 문화예술과(031-310-6702)로 문의하면 된다.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독자의견 (총 0건)
독자의견쓰기
* 광고·인신공격·비방·욕설·음담패설 등 목적에 맞지않는 글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 등록된 글은 수정할 수 없으며 삭제만 가능합니다.
제    목         
이    름         
내    용    
    
비밀번호         
스팸방지            스팸글방지를 위해 빨간색 글자만 입력하세요!
    
포토뉴스영상뉴스
 
  l   회사소개   l   광고안내   l   기사제보   l   개인정보보호정책   l   제휴문의   l   전체기사   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