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2019.7.16 (화)  l  로그인  l  회원가입  l  아이디/비밀번호찾기  l  즐겨찾기

 환경 
 건강 
 복지 
글씨크기 크게 글씨크기 작게 기사 메일전송  기사 출력  기사스크랩 트위터 페이스북
 http://www.ibsnews.kr/news/51015
발행일: 2019/06/20  김영춘 기자
부천 옥길입주지원협의회, 3년간의 활동 종료
경기도가 주관하는 부천옥길 공공주택지구 입주지원협의회가 6월부로 3년간의 활동을 마무리했다.

20일 경기도에 따르면 지난 2016년 구성한 부천옥길 공공주택지구 입주지원협의회는 3년 동안 주민불편사항 64건을 접수하고 이 가운데 50건을 해결했다.


입주지원협의회는 경기도를 주축으로 입주민대표, 관련 시·군, 사업시행자 그리고 유관기관 등으로 구성되어 도로, 교통, 공사, 환경 등 기반시설 및 공공시설 등에 대한 주민불편 사항을 듣고 해결방안을 논의해왔다.

주요 해결사례로는 불법 소각근절 대책 요청에 따른 불법소각 예상지역 전수조사 실시, 미매각 문화시설 부지를 시에서 매입한 후 문화체육센터 건립, 미취학 자녀를 위한 유치원 및 어린이집 증설, 초등학교 인근 CCTV 확대 설치 등이 있다.

협의회는 특히 시흥IC의 출퇴근 시간대 교통 개선을 사업시행자인 한국토지주택공사에 요청해 현재 ‘시흥IC 교통혼잡구간 개선대책 수립 용역’이 추진되는 성과를 거두기도 했다.

이재영 경기도 공공택지과장은 “김명원 경기도의회 도의원, 부천시 도시전략과, 한국토지주택공사 부천사업단 등 관계기관의 협조로 활동을 잘 마무리하게 됐다”면서 “아직 해결되지 않은 주민불편 사항은 관계기관 협조를 통해 끝까지 해결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경기도 입주지원협의회는 2012년부터 간담회 형식으로 시행하던 것을 2016년 10월 「경기도 택지·공공주택지구 입주지원 협의회 설치·운영에 관한 조례」를 제정해 확대·시행 중이다. 그간 총 37개 지구에 대해 교통분야, 공사분야, 환경분야, 공공시설분야 등 2,179건의 입주민 요구사항 중 2,001건을 조치해왔다.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독자의견 (총 0건)
독자의견쓰기
* 광고·인신공격·비방·욕설·음담패설 등 목적에 맞지않는 글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 등록된 글은 수정할 수 없으며 삭제만 가능합니다.
제    목         
이    름         
내    용    
    
비밀번호         
스팸방지            스팸글방지를 위해 빨간색 글자만 입력하세요!
    
포토뉴스영상뉴스
 
  l   회사소개   l   광고안내   l   기사제보   l   개인정보보호정책   l   제휴문의   l   전체기사   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