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2019.6.26 (수)  l  로그인  l  회원가입  l  아이디/비밀번호찾기  l  즐겨찾기

글씨크기 크게 글씨크기 작게 기사 메일전송  기사 출력  기사스크랩 트위터 페이스북
 http://www.ibsnews.kr/news/50797
발행일: 2019/06/10  김인수 기자 rappains@gmail.com
[인터뷰] 박정산 부천시의회 운영위원장 "행감 후 인사발령 했으면" 아쉬움

부천시의회 2019년도 행정사무감사가 10일부터 19일까지 10일간 실시된다. 행정감사는 지방의회가 당해 집행부의 행정 전반에 대해 그 상태를 정확하게 파악하고 의회 활동과 예·결산안 심사에 필요한 자료 및 정보를 획득하며, 행정의 잘못된 부분을 적발·시정 요구하여 행정의 효율성 제고와 주민들의 복리증진을 도모하기 위해 매년 1회 실시한다. 2018년 7월 1일 출범한 8대 의회는 지난해 9월 첫 행감에 이어 올해는 6월에 진행한다. 이에 부천지역언론연대회의는 2019년도 행감 진행에 대한 계획을 박정산 운영위원장을 비롯해 더불어민주당 강병일 당대표와 자유한국당 윤병권 당대표에게 물어보았다. <편집자 주>


행감 전 인사발령, 행감 후 했으면 하는 아쉬움 남아


부천시의회 박정산 운영위원장은 10일부터 열리는 시 집행부 행정사무감사를 앞두고 지난 4일 부천시가 대규모 인사발령 업무의 연속성 및 행정사무감사 소홀을 일부에서 우려하고 있으나 지난 1월 부터 의회 의장단과 집행부간 의견을 교환해 왔으며 행감 이후 인사발령을 했으면 하는 아쉬움도 있지만 인사는 시장의 고유 업무이고 광역동 시행으로 전산시스템 등 어쩔 수 없는 부분이 있어 그대로 진행하기로 했다고 말했다.


이어 박정산 운영위원장은 "이번 행감에서 예산 낭비 방지와 광역동 예산 배정에서 한 동으로 편중되지 않고 공정하게 되는지 살펴보려 한다. 공익제보에서 시민 입장과 집행부 입장 중간에서 대안과 지적을 할 것"이라고 각오를 밝혔다.


취임 1주년, 시민소통 통한 '현장맨' 될 것


박 위원장은 취임 1주년에 대해 "경험이 없는 상태에서 시작해 아쉬운 부분이 많다. 모나지 않게 의원들이 협력하고 좋은 관계를 만드는데 나름 역할을 했다고 본다. 개인적으로 51점 정도라 생각한다. 남은기간 120~130% 노력해서 운영위원장으로 80% 정도 성과를 거두겠다"고 소감을 전했다.


또한 박 위원장은 향후 임기 1년 동안 "의회 사무국과 협력, 원활한 의정활동이 되도록 하겠다. 이를 위해 교육과 세미나 참석을 통해 정보를 가지고 열심히 할 것이다. 개인적으로는 지역 현안 사업이 원만하게 될 수 있도록 해당 부서와 협력하겠다. 또한 지속적으로 현장에 가서 시민 소통을 통해 관계를 만들고 정책 정보를 얻도록 '현장맨'이 될 것"이라고 의지를 전했다.


마지막으로 박 위원장은 "다양한 문화 사업과 활동이 시민 만족도를 높이는 것 같다. 문화예술회관을 통해 수준 높은 문화공연 등 타지역과 차별화된 문화자산을 시민들이 함께 누리고 만족했으면 좋겠다"며 삶의 질 향상을 위해 노력과 관심을 가지고 소통하겠다고 전했다.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독자의견 (총 0건)
독자의견쓰기
* 광고·인신공격·비방·욕설·음담패설 등 목적에 맞지않는 글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 등록된 글은 수정할 수 없으며 삭제만 가능합니다.
제    목         
이    름         
내    용    
    
비밀번호         
스팸방지            스팸글방지를 위해 빨간색 글자만 입력하세요!
    
포토뉴스영상뉴스
 
  l   회사소개   l   광고안내   l   기사제보   l   개인정보보호정책   l   제휴문의   l   전체기사   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