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2019.6.26 (수)  l  로그인  l  회원가입  l  아이디/비밀번호찾기  l  즐겨찾기

글씨크기 크게 글씨크기 작게 기사 메일전송  기사 출력  기사스크랩 트위터 페이스북
 http://www.ibsnews.kr/news/50796
발행일: 2019/06/10  김인수 기자 rappains@gmail.com
[인터뷰] 윤병권 자유한국당 대표, "광역동 인사발령, 행감 질의 퇴색 우려"
부천지역언론연대회의 공동인터뷰

부천시의회 2019년도 행정사무감사가 10일부터 19일까지 10일간 실시된다. 행정감사는 지방의회가 당해 집행부의 행정 전반에 대해 그 상태를 정확하게 파악하고 의회 활동과 예·결산안 심사에 필요한 자료 및 정보를 획득하며, 행정의 잘못된 부분을 적발·시정 요구하여 행정의 효율성 제고와 주민들의 복리증진을 도모하기 위해 매년 1회 실시한다. 2018년 7월 1일 출범한 8대 의회는 지난해 9월 첫 행감에 이어 올해는 6월에 진행한다. 이에 부천지역언론연대회의는 2019년도 행감 진행에 대한 계획을 박정산 운영위원장을 비롯해 더불어민주당 강병일 당대표와 자유한국당 윤병권 당대표에게 물어보았다. <편집자 주>


행감기간 정년퇴직 공무원 19명 휴가, 질의 퇴색 우려


부천시의회 윤병권 자유한국당 대표는 지난 4일 인사발령에 대해 "행감 기간 정년퇴직 앞둔 공무원 19명이 휴가를 간다. 행감 질의가 퇴색되는 건 아닌지 우려된다. 지난해 행감에서도 발령받은 지 얼마 되지 않은 공무원들이 업무파악 부족으로 안일한 답변을 해 의원 질의를 무색하게 한 사례들이 있다"며 다음부터 이런 문제를 감안해 행감 일정을 잡았으면 좋겠다고 지적했다.


또한 윤 대표는 "그동안 자유한국당 의원들은 1명도 빠지지 않고 시정 질문을 한 것으로 알고 있다. 그만큼 시정에 관심을 갖고 공부를 많이 하고 있는 증거"라며 이번 행감은 크게 우려하지 않는다고 자평했다.


이어 "개인적으로 생활정치 중점을 두고 광역동 시행에 앞서 센터동 주차문제와 주민자치위원 회의실 등을 살펴볼 것이다. 또한 대정동, 상동영상문화단지, 역곡 안동네 등 부천 개발붐이 일고 있는데 주택단지가 너무 많아지는데 우려가 크다. 부가가치 창출 개발로 부천시 세수 증대 도움이 되어야 하는데 아파트 건설지로 계획되어 안타깝다"며 이런 점도 짚어볼 생각이라고 밝혔다.


여대야소 의회, 야당 대표로 한계 느껴


윤 대표는 "당 대표 1년이 되어 가는데 그동안 자유한국당에 누가 되지 않도록 나름대로 최선을 다했다. 주민 민원을 충실히 해결하면서 가려운 곳을 긁어 주는 역할을 충실히 했다고 자부한다. 하지만 여대야소 의회라 야당 대표로서 한계를 느낀다. 한국당이 하고 싶은 일을 하지 못해 유감스럽고, 민주당이 독주하는 것 같아 안타깝다"고 취임 1주년 소감을 전했다.


마지막으로 윤 대표는 "의정활동 어려움은 여러가지로 많다. 시민들께 가장 죄송한 것은 광역동 시행과 관련, 여당이 수적으로 우세하다보니 자유한국당 의원 반대에도 불구하고 날치기 통과 한 일"이라며 "한국당 의원들에게 힘을 실어 활기찬 의정활동을 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각오를 밝혔다.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독자의견 (총 0건)
독자의견쓰기
* 광고·인신공격·비방·욕설·음담패설 등 목적에 맞지않는 글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 등록된 글은 수정할 수 없으며 삭제만 가능합니다.
제    목         
이    름         
내    용    
    
비밀번호         
스팸방지            스팸글방지를 위해 빨간색 글자만 입력하세요!
    
포토뉴스영상뉴스
 
  l   회사소개   l   광고안내   l   기사제보   l   개인정보보호정책   l   제휴문의   l   전체기사   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