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2019.8.18 (일)  l  로그인  l  회원가입  l  아이디/비밀번호찾기  l  즐겨찾기

 종합 
 경제 
 교육 
 정치 
 사회 
 시흥 
 이슈 
글씨크기 크게 글씨크기 작게 기사 메일전송  기사 출력  기사스크랩 트위터 페이스북
 http://www.ibsnews.kr/news/50096
발행일: 2019/05/13  계 경 석 기자 miskye@naver.com
부천 석왕사 영담스님 '괴롭지만 존귀한 삶, 통일기원' 봉축사
대한불교조계종 석왕사 영담 주지스님은 불기 2563년 부처님 오신날을 맞아 "천상천하유아독존, 삼계개고아당안지" 봉축사를 발표 하였다.

부천석왕사에서는 지난 12일 부천님 오신날을 맞아 부천 정관계 인사들과 수많은 불자들이 참석한 가운데 봉축행사가 진행됐다.


이자리에서 영담스님은 "세계는 물질에 속박되어 어리석게 살아가는 중생들로 구성되어 오욕(오락) 욕심이 꽉 차 사람을 괴롭히고 다음으로 색계(화)가 남아 묻지마 살인 등 험악한 세상이 되었다."며 "천상천하유아독존, 삼계개고아당안지" 부처님 말씀을 전했다.

영담 스님은 이어 "'천상천하유아독존, 삼계개고아당안지' 관련 사람의 삶은 고통속에 있지만 본래 존귀한 삶으로 무명속에 가려서 괴로움을 받고 있는 것이 본래 바른 삶을 찾아 괴로움의 세계에서 벗어나서 편안한 세계 즉 부처님의 세계에 드는 것이라"며 사회의 욕심과 사악에서 벗어나야 편안해 진다는 것을 가르쳤다.

스님은 또 "지금 우리민족은 우리의 뜻과는 상관없이 외세에 의하여 모든 국민이 괴로움 속에서 하루하루를 보네고 있다. 분단의 아품에서 벗어나는 가 싶더니 다시금 본래로 돌아가는 듯하여 괴롭고 또 괴롭다."며 "오늘 부처님오신날을 맞이하여 분단의 아픔에서 벗어나 환희물결이 넘처 백두산과 한라산이 하나가 되고 금강산과 지리산이 서로서로 손을 잡고 하나가되어 세계에서 으뜸가는 우리민족이 되기를 기원한다."며 통일을 기원하였다.

그러면서 스님은 "중생이 부처요. 부처가 중생인 즉 둘이 아닌 세계가 깨달으면 즉 부처님의 세계요. 무명속에 있으면 중생 즉 중생세계 인 것이라"며 "하루빨리 무명에서 벗어나 너와 내가 둘이 아니고 잘나고 못남이 둘이 아닌 청정의 세계가 되어 둘로 갈라진 우리민족이 하루 빨리 하나가 되어 하나가 둘이요 둘이 하나인 세계가 되도록 하기 위하여 힘차게 정진하자'고 설법하였다.

▲천상천하유아독존이란 "싯다르타가 태어나자마자 사방으로 일곱 걸음을 걸은 뒤 오른손은 하늘을, 왼손은 땅을 가리키면서 읊었다는 글귀로 우주에서 인간보다 더 존엄한 것은 없다"는 의미이며 ▲삼계개고아당안지란 "이 세상에 고통이 차 있으니 내 이를 기필코 편안케 하리라"라는 의미다.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독자의견 (총 0건)
독자의견쓰기
* 광고·인신공격·비방·욕설·음담패설 등 목적에 맞지않는 글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 등록된 글은 수정할 수 없으며 삭제만 가능합니다.
제    목         
이    름         
내    용    
    
비밀번호         
스팸방지            스팸글방지를 위해 빨간색 글자만 입력하세요!
    
포토뉴스영상뉴스
 
  l   회사소개   l   광고안내   l   기사제보   l   개인정보보호정책   l   제휴문의   l   전체기사   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