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2019.8.18 (일)  l  로그인  l  회원가입  l  아이디/비밀번호찾기  l  즐겨찾기

 종합 
 경제 
 교육 
 정치 
 사회 
 시흥 
 이슈 
글씨크기 크게 글씨크기 작게 기사 메일전송  기사 출력  기사스크랩 트위터 페이스북
 http://www.ibsnews.kr/news/50089
발행일: 2019/05/11  계 경 석 기자 miskye@naver.com
경기도의회 민주당, 버스파업 도민의 발 멈추지 않도록 총력
경기도의회 더불어민주당 대표단, 버스 파업문제 해결 위해 노조와 간담회 예정
전국 버스 노조가 오는 15일 파업(경기도 15개 업체 참여 예고)을 예고한 가운데, 경기도의회 더불머민주당과 도내 버스노조와 대화하기로 합의 귀추가 주목된다.

11일 경기도의회 민주당 대표단은 "버스파업 문제 대책회의를 통해 버스 노조 대표자들과의 협상을 통해 상황을 조정하고 도 집행부와의 협의를 이끌어 낼 수 있도록 노조 측에 공식 대화를 요청, 버스노조가 응해13일 오전 도의회 민주당 대표 사무실에서 간담회를 갖기로 했다"고 밝혔다.

버스파업 대책마련 간담회

이번 간담회에는 도의회 더불어민주당 대표단(염종현 대표의원(부천1)과 남종섭 총괄수석부대표(용인4), 민경선 정책위원장(고양4)과 교통국 업무 소관 도의회 건설교통위원회 조재훈 위원장(오산2)) 등이 참석하고 버스 노조측에서는 경기지역 자동차노동조합(위원장 장원호), 중부지역 자동차 노동조합(위원장 변병대), 경기도 버스노동조합(위원장 윤창수)의 대표가 참석하며, 업체별 단위노조 대표로 경기고속(위원장 이순창) 등 4개업체 노조 대표가 참석할 예정이다.

한편 앞서 한국노동조합총연맹 산하 전국자동차노동조합연맹은 지난 8일부터 이틀간 치러진 파업 찬반 투표에서 96.6%의 찬성률로 총파업을 결의한 바 있다.

따라서 이후 진행되고 있는 노사 합의가 결렬될 경우, 오는 15일 경기도를 비롯한 전국 2만여대의 버스가 운행을 중단하게 될 상황이다.

경기도의 경우 15개사 노조가 파업에 참여함에 따라 道내 버스 589대가 운행을 중단하며, 이 노선을 이용하는 일 평균 12만여명의 도민의 큰 교통불편이 초래될 것으로 예상된다.

파업에 참여하는 노조의 요구는 임금인상을 통해 현재 준공영제를 시행하는 서울버스에 준하는 임금 수준 보장과 주 52시간제 시행에 따른 임금 감소분을 보전해 달라는 것이다.

이에 대해 사측은 주 52시간제 시행에 따라 신규인력 충원이 필요한 만큼 요금인상 등 별도 재원마련 없이는 노조요구 수용이 불가하다는 입장이다. 이러한 상황에서 국토부는 경기도의 요금인상을 요구하고 있으나 경기도 및 서울, 인천의 경우 수도권 통합환승할인제 시행 중으로 1개 지자체만이 단독 인상하기는 곤란하다는 것이 경기도의 판단이다.

각 이해관계자 입장차로 인한 협상 난항이 예상되는 가운데 경기도의회는 조정자 역할을 충실히 수행하기 위해 지난 7일 건설교통위원회 조재훈 위원장 주재 하에 도내 버스업계 노사, 소비자단체 대표, 도 집행부 측이 참석한 간담회를 개최하는 등 문제 해결을 위한 시도를 지속해왔다.

경기도의회 더불어민주당 염종현 대표의원(부천1)은 “버스업체 파업이 예고된 상황에서 입장차이가 첨예하여 어려운 협상이 될 것으로 생각하나 도민의 발인 버스가 멈춰서 불편이 초래되는 일이 없도록 최선을 다해 끝까지 사안을 챙길 것 ”이라고 간담회를 앞둔 입장을 밝혔다.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독자의견 (총 0건)
독자의견쓰기
* 광고·인신공격·비방·욕설·음담패설 등 목적에 맞지않는 글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 등록된 글은 수정할 수 없으며 삭제만 가능합니다.
제    목         
이    름         
내    용    
    
비밀번호         
스팸방지            스팸글방지를 위해 빨간색 글자만 입력하세요!
    
포토뉴스영상뉴스
 
  l   회사소개   l   광고안내   l   기사제보   l   개인정보보호정책   l   제휴문의   l   전체기사   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