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2019.4.23 (화)  l  로그인  l  회원가입  l  아이디/비밀번호찾기  l  즐겨찾기

글씨크기 크게 글씨크기 작게 기사 메일전송  기사 출력  기사스크랩 트위터 페이스북
 http://www.ibsnews.kr/news/48070
발행일: 2019/02/08  IBS뉴스
[IBS시선] 부천시 광역동 추진, 시민 눈 막고 전전긍긍!
주민들의 광역동 반대 목소리를 듣고 다양한 방안 찾아야
부천시가 광역동 추진과 관련 시민들의 정서를 읽지 못하나? 무시하나? 한두 명의 시민이 불편해도 보듬어야 하는 시가 36개 동 주민자치위 등 반발에도, 시민들이 알게 될까 봐 전전긍긍하는 듯한 모습까지, 이건 아니다 싶다.

장덕천 부천시장은 설 명절 연휴 2월 3일 이전까지 소사권과 부천 원미권 절반의 동 연두 방문을 마쳤다. 가는 곳마다 광역동 반대 목소리에 걱정과 우려를 들었을 것이다.

또한 앞서 1월 초 부천시 36개 동 주민자치위원장협의회(비대위)는 기자회견 및 비대위를 구성하고 최근 "광역동 반대"와 관련 현수막을 부천시 전역에 내붙이는 등 광역동 저지를 위한 본격 행동에 나섰다.

광역동 반대 현수막이 시는 불법이라는 이유로 내붙이자 마자 곧바로 철거했다는 것, 시민들이 알게 될까 시선을 막으려고 전전긍긍하는 것이라고밖에는 달리 이해할 수 없다. 오히려 부천시가 광역동 추진 대대적으로 시민들에게 알려야 하는데 떳떳하지 못한 광역동 추진을 인정하는 듯한 뉘앙스를 준다.

이런 가운데 부천시는 "전 시장 시절부터 추진하던 사업이라서","구청급","행정의 효율성","면적대비 동 설치","약간의 불편은 감수해야" 등을 내세우며 물러설 수 없음을 보인다.

이에 반해 비대위 등 시민들은 "전 시장 사업이라도 형편이 달라졌으면 정책도 바꿀 수 있다.", "구청급은 뭐야 구청이면 구청이고 동은 동이지", "효율성은 무슨, 시민 불편만 일으킬 것","어느 도시 등 면적보다 인구대비로 동은 설정한다."," 왜 시민들이 불편을 겪어야 하는데"라는 등 반론하고 있다.

이에 광역동이 될 경우 부천시가 내세우는 좋은 점(시 자료)과 반대로 시민들이 불편해하는 점(비대위와 시민 등 인터뷰)을 알아보았다.

부천시는 좋아지는 점으로 ▲신속한 민원처리 : 인허가 등 생활민원 원스톱 처리, 작은 구청으로의 기능 강화 주민숙원사업 신속 해결 ▲편리해지는 주민 생활 : 현장 행정 강화, 지역 특성별 행정수요 고려 업무구성 지역 맞춤형 행정서비스 청소, 소도로 보수, 가로등 보안등 관리 ▲보건복지 서비스 : 전담인력 확충, 방문 건강관리 ▲주민자치 활성화 : 주민자치위원회를 광역동 주민자치회로 전환 일반동은 마을회로 ▲문화복지시설 확충 : 26개 여유 청사 자치공간 및 주민편의시설 제공 ▲효율적인 행정인력 운용 : 폐지 동 근무 인력 복지, 보건, 불법행위 단속 분야 전환 배치 등을 꼽았다.

시민들이 반대하는 이유는 ▲"무슨 이유가 필요한가 시민이 싫다면 싫은거지." ▲"동 주민센터가 마을회관이나 출장소로 격하되는 것은 절대 용납 안 된다." ▲"동이 없어지는 지역은 광역동 까지 가야 하는 불편과 일부 광역동은 주차장이 절대 부족하고 어떤 지역은 버스노선도 없다." ▲"폐지동은 주민자치위원회가 마을회로 격하 절대 용납 안된다." ▲"동사무소의 서포트 없는 주민자치 활동이나 마을회, 자생단체 와해될 것이 뻔하다." ▲"사회복지상담직원만 있으면 사고를 부른다."(상담 업무 편중으로 인한 민원야기) ▲"광역동화 되면 법정동 명칭은 무색해지고 지도에서도 사라질 수 있다." 라는 등 다양한 문제를 제기하고 있다.

이를 보면 부천시 광역동을 추진이 시민들이 호감을 살 만한 정책은 와닿지 않는다. 반면 시민들이 반대하는 이유는 당장 동주민센터가 없어지는 지역은 상실감 등 문제가 될 것으로 공감이 간다.

시민들의 목소리를 외면하고 무시하는 듯한 행정으로 계획대로 7월 시행했을 경우, 그 이후 시민들 불편이 현실화 되었을 때는 내년 총선 정치 쟁점화 등 되돌릴 수 없는 혼란에 빠질 것으로 우려된다.

부천시는 광역동 추진과 관련 시민들의 목소리를 귀담아듣고 민원을 해소한 후에 추진하거나 10개 거점동(3개과)과 거점동내 10개 직할동과 26개 일반동으로 36개 동을 그대로 운영하는 방안 등 다양한 방법을 찾아야 하는 것이 아닌가 진단된다.

한편, 부천시는 36개 동 중 26개 동을 폐지하고 10개 동에 과를 증설하여 일반동 인력을 수용하고 26개 일반동 청사는 (가칭) 민원센터 형식으로 단순 복지상담 및 등초본 등 제증명 발급기설치, 여유 공간에는 주민자치 활동, 도서관 등 사용할 계획으로 오는 7월부터 시행을 목표로 하고 있다.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독자의견 (총 0건)
독자의견쓰기
* 광고·인신공격·비방·욕설·음담패설 등 목적에 맞지않는 글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 등록된 글은 수정할 수 없으며 삭제만 가능합니다.
제    목         
이    름         
내    용    
    
비밀번호         
스팸방지            스팸글방지를 위해 빨간색 글자만 입력하세요!
    
포토뉴스영상뉴스
 
  l   회사소개   l   광고안내   l   기사제보   l   개인정보보호정책   l   제휴문의   l   전체기사   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