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2019.4.23 (화)  l  로그인  l  회원가입  l  아이디/비밀번호찾기  l  즐겨찾기

 종합 
 행정 
 경제 
 교육 
 정치 
 사회 
 시흥 
 문화 
 이슈 
 지역 
글씨크기 크게 글씨크기 작게 기사 메일전송  기사 출력  기사스크랩 트위터 페이스북
 http://www.ibsnews.kr/news/48057
발행일: 2019/02/07  계 경 석 기자 miskye@naver.com
도, ‘학교 밖 청소년’ 지원 사업 강화 … 올해 94억 원 투입
도, 시군 학교 밖 청소년지원센터 운영 내실화
경기도가 복지 사각지대에 놓여 있는 학교 밖 청소년에 대한 지원을 강화하기로 했다.

도는 학교 밖 청소년 복지지원과 도 학교 밖 청소년지원센터 내실화를 위해 올해 도비 21억 원을 포함하여 총 94억 원의 예산을 투입한다고 7일 밝혔다.


민선 7기 ‘새로운 경기도’의 맞춤형 지원을 통해 그동안 이들이 느꼈던 상대적 소외감도 해소될 것으로 전망된다.

이를 위해 도는 먼저 경기도 학교 밖 청소년지원센터의 기능 강화를 위해 인력을 기존 9명에서 12명으로 보강하고, 4월까지 센터를 확대 이전할 계획이다. 또한 진로 박람회를 확대하여 개최하고, 대학입시 설명회를 신규 사업으로 추진하여 내실화를 기할 방침이다.

이어 시군 학교 밖 청소년지원센터의 기능 정비와 보강을 위해 11개 센터의 인력을 총 14명 증원하고, 근무 인력을 단계적으로 정규직 전환 추진하여 센터 조직의 고용 안정성을 높일 계획이다.

도는 올해 2월부터 희망 시‧군(23개 시‧군)을 대상으로 시‧군 학교 밖 청소년 지원센터를 이용하는 청소년들에게 1일 1만 원 이내의 급식(도시락 등)을 제공하고, 월 6회 이상 센터 프로그램을 이용하는 청소년에게는 10개월간 월 3만 원의 교통비도 지원한다.

또 사회 적응력 향상을 돕는 1:1 멘토-멘티 제도, 직업과 취업을 준비하는 자립 준비 교실과 정신건강 서비스가 필요한 학교 밖 청소년에게는 전문기관(청소년 상담복지센터, 정신건강 복지센터 등)과 협력해 심리검사 및 전문 상담 서비스를 한다.

이밖에 도내 학교 밖 청소년의 다양한 문화 활동(캠프, 공연, 체험, 동아리 등)도 지원한다.

자세한 문의는 ‘청소년 전화 1388’ 또는 ‘학교 밖 청소년 지원센터(www.gdream.or.kr)’로 하면 된다.

도 관계자는 “학교 밖 청소년 지원센터를 알지 못했던 학교 밖 청소년들을 적극적으로 발굴하고, 이들에 대한 맞춤형 지원 서비스를 제공하여 청소년들의 복지 및 자립 역량이 강화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2018년 교육통계 연보에 따르면 연간 도내 학업 중단자 수는 1만5576명이며, 이는 전국 5만57명의 31%로 전국에서 가장 많다.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독자의견 (총 0건)
독자의견쓰기
* 광고·인신공격·비방·욕설·음담패설 등 목적에 맞지않는 글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 등록된 글은 수정할 수 없으며 삭제만 가능합니다.
제    목         
이    름         
내    용    
    
비밀번호         
스팸방지            스팸글방지를 위해 빨간색 글자만 입력하세요!
    
포토뉴스영상뉴스
 
  l   회사소개   l   광고안내   l   기사제보   l   개인정보보호정책   l   제휴문의   l   전체기사   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