링크

   최종편집:2019.1.21 (월)  l  로그인  l  회원가입  l  아이디/비밀번호찾기  l  즐겨찾기

 종합 
 행정 
 경제 
 교육 
 정치 
 사회 
 시흥 
 문화 
 이슈 
 지역 
글씨크기 크게 글씨크기 작게 기사 메일전송  기사 출력  기사스크랩 트위터 페이스북
 http://www.ibsnews.kr/news/47536
발행일: 2019/01/02  계 경 석 기자 miskye@naver.com
2018년 한해 가장 힘이 되어 준 사람은 가족(66.3%)
한국사회여론연구소(KSOI)의 12월 정례조사에서 ‘2018년 한해 자신에게 가장 힘이 되어준 사람 혹은 대상이 있다면, 누구입니까?’는 질문에 66.3%의 응답자가 ‘가족’이라고 응답하였다.


‘가족’을 제외하면, ‘친구’8.7%, ‘본인’7.1%, ‘직장동료’4.6%, ‘연인’3.8%, ‘반려동물’2.8% 순으로 조사되었다. 특히 제3자가 아닌 자기 자신인 ‘본인’(7.1%)이 다른 응답에 비해 적지 않은 응답비율을 보여 눈에 띄는 결과를 보였다.

먼저, 가장 자신에게 힘이 되어준 사람 또는 대상이 ‘가족’인 응답(66.3%)은 여성(71.4%)이 남성(61.3%)보다 높았고, 연령별로 40대(70.6%), 권역별로는 광주/전라(73.8%), 직업별로는 가정주부(75.5%), 정치이념성향별로는 보수층(69.6%), 지지정당별로는 바른미래당 지지층(72.4%)에서 가장 높은 것으로 조사되었다.

다음으로, ‘친구’라는 응답(8.7%)은 남성(10.3%)이 여성(7.2%)보다 높았고, 연령별로 만19세~29세(14.3%), 권역별로는 광주/전라(13.6%), 직업별로는 학생(14.8%), 정치이념성향별로는 보수층(9.8%), 지지정당별로는 바른미래당 지지층(8.4%)에서 가장 높은 것으로 조사되었다.

그리고, ‘본인’이라는 응답(7.1%)은 남성(8.7%)이 여성(5.6%)보다 높았으며, 연령별로는 만19세~29세(11.4%), 권역별로는 서울(9.2%), 직업별로는 농업/임업(63.7%), 정치이념성향별로는 보수층(51.0%), 지지정당별로는 정의당 지지층(7.8%)에서 가장 높은 것으로 조사되었다.

이번 여론조사는 12월 정례조사로 전국 만 19세 이상 성인 남녀 1,024명을 대상으로 12월 28일~29일 이틀에 걸쳐 유무선 병행 (무선 79.8%, 유선 20.2%)전화면접조사 방식으로 실시했으며,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서 ±3.1%p수준, 응답률은 9.6%(유선전화면접 6.0%, 무선전화면접 11.3%)다. 2018년 11월 말 기준 행정자치부 주민등록 인구를 기준으로 성, 지역, 연령별 가중치를 적용했다. 보다 자세한 사항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www.nesdc.go.kr)와 한국사회여론연구소 홈페이지(www.ksoi.org)를 참조하면 된다.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독자의견 (총 0건)
독자의견쓰기
* 광고·인신공격·비방·욕설·음담패설 등 목적에 맞지않는 글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 등록된 글은 수정할 수 없으며 삭제만 가능합니다.
제    목         
이    름         
내    용    
    
비밀번호         
스팸방지            스팸글방지를 위해 빨간색 글자만 입력하세요!
    
포토뉴스영상뉴스
 
  l   회사소개   l   광고안내   l   기사제보   l   개인정보보호정책   l   제휴문의   l   전체기사   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