링크

   최종편집:2018.12.13 (목)  l  로그인  l  회원가입  l  아이디/비밀번호찾기  l  즐겨찾기

 종합 
 행정 
 경제 
 교육 
 정치 
 사회 
 시흥 
 문화 
 이슈 
 지역 
글씨크기 크게 글씨크기 작게 기사 메일전송  기사 출력  기사스크랩 트위터 페이스북
 http://www.ibsnews.kr/news/46490
발행일: 2018/11/01  이지은 기자
중국 기대주 부천 남송 "K리그, 꿈에 그리던 데뷔 기쁘다."

남송이 부천FC1995 소속 아시아 외국인 선수로는 처음으로 리그 데뷔전을 치렀다.


 

111일 부천FC에 따르면, 남송은 지난 10월 27일 오후 부천종합운동장에서 열린 KEB하나은행 K리그2 2018 34라운드 수원FC와의 홈경기에서 선발 출전해 55분을 소화했다.

 

이날 2선 중앙 미드필더로 출전한 남송은 1군 데뷔전임에도 적극적인 모습을 보였다. 중앙뿐 아니라 측면까지 부지런히 그라운드를 누볐고, 특히 몇 차례 창의적인 패스는 매우 인상적이었다. 남송이 55분간 활약한 부천FC199520으로 승리하며 4경기 연속 무승의 사슬을 끊었다.

 

지난 20168, 즉시 전력감 보다는 구단의 미래를 대비하기 위한 유망주영입 차원으로 부천에 입단한 남송은 이후 2017년 중국충칭으로 1년간 임대 돼 27경기 3골을 기록하며 CSL에서 인상적인 활약을 펼쳤고, 올해 초 다시 부천에 복귀해 K리거로서 프로 무대에 데뷔하기 위해 도전을 이어왔다.

 

꾸준히 성실하게 훈련에 임한 결과 올해 남송은 종종 엔트리에도 이름을 올리는 등 착실하게 리그 데뷔를 준비해왔다. 그리고 지난 4월 부산아이파크와의 FA컵 경기에서 부천FC1995 소속으로 첫 공식 경기를 치른 남송은 6개월 만인 지난 1027일 수원FC전에서 K리그 선발로 데뷔하며 자신의 이름을 알렸다.

 

남송은 “K리그에 데뷔하게 돼 정말 기쁘다. 한국 와서 부터 지금까지 줄곧 K리그 무대에 서는 날을 상상했는데, 그런 데뷔전에서 승리할 수 있어서 정말 뜻 깊다""나를 믿고 기용해주신 코칭 스탭 분들과 동료 선수들은 물론이고, 오랜 시간 경기에 출전하지 못했음에도 불구하고 계속해서 관심 가져주신 팬 분들께도 감사하다. 꾸준한 신뢰를 보내주시는 분들께 보답하기 위해 남은 경기에서도 최선을 다하고 싶다"고 말했다.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독자의견 (총 0건)
독자의견쓰기
* 광고·인신공격·비방·욕설·음담패설 등 목적에 맞지않는 글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 등록된 글은 수정할 수 없으며 삭제만 가능합니다.
제    목         
이    름         
내    용    
    
비밀번호         
스팸방지            스팸글방지를 위해 빨간색 글자만 입력하세요!
    
포토뉴스영상뉴스
 
  l   회사소개   l   광고안내   l   기사제보   l   개인정보보호정책   l   제휴문의   l   전체기사   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