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2021.2.28 (일)  l  로그인  l  회원가입  l  아이디/비밀번호찾기  l  즐겨찾기

 알림 
 미담 
 인사 
 동정 
 포토 
 부고 
글씨크기 크게 글씨크기 작게 기사 메일전송  기사 출력  기사스크랩 트위터 페이스북
 http://www.ibsnews.kr/news/33802
발행일: 2016/05/06  계 경 석 기자 miskye@naver.com
만화가 오세영 화백(향년 62세) 5월 5일 별세
문학성 짙은 예술 만화를 창작해 왔던 만화가 오세영 화백(향년 62세)이 5월 5일 별세했다.

오세영 작가
1955년, 충청남도 공주에서 태어난 고인은 1986년 다소 늦은 나이인 서른 두 살에 만화잡지 <만화광장>에 단편을 실으며 데뷔했다.

고인은 80년대 이후 우리나라 만화계가 대본소를 중심으로 대량 제작되는 공장식 시스템에 반대하며 토속적이고 사실적인 그림체를 바탕으로 한 사회성 있는 작품을 주로 창작해 왔다.

뛰어난 문장력과 당대 최고였던 데생력은 80~90년대 만화가들이 좋아하는 만화가 1순위로 꼽힐 만큼 타의 추종을 불허했다.
<부자의 그림일기>, <남생이>, <월북 작가 순례기>, <만화 토지(1~7권)> 등 한국 만화사에 남을 걸작 만화를 다수 남겼다.

특히 2007년 출간한 <만화 토지> 1부(1~7권)는 만화에 대해 크게 기대하지 않았던 원작자 박경리 선생에게 극찬을 받을 만큼 인정받았던 작품으로 회자되고 있다.

바른만화연구회를 시작으로 우리만화협의회, 우리만화연대로 이어지는 진보적인 만화단체에 몸담으며 만화가의 사회적 역할과 참여에 적극적이었으며, 만화작가양성에도 힘써 많은 후배들을 길러내기도 했다.

1999년 대한민국출판 만화대상을 수상했고, 1993년 한겨레신문 선정 우리 시대의 만화가 10인에 선정된 바 있으며 2009년에는 고바우 만화상을 받았다.

평소 어린이처럼 해맑고 거침없는 성품을 지녔던 오세영 화백은 어린이날, 만화계를 떠나 선후배 동료 만화인들을 더욱 안타깝게 하고 있다.

빈소는 용인 <평온의 숲>에 마련되었으며 5월 7일(토) 오전 발인 예정이다.

  위 기사를 응원해 주신다면 (후원) 농협 356-0018-3278-53

  저작권자 IBS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독자의견 (총 0건)
독자의견쓰기
* 광고·인신공격·비방·욕설·음담패설 등 목적에 맞지않는 글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 등록된 글은 수정할 수 없으며 삭제만 가능합니다.
제    목         
이    름         
내    용    
    
비밀번호         
스팸방지            스팸글방지를 위해 빨간색 글자만 입력하세요!
    
포토뉴스영상뉴스
 
  l   신문사 소개   l   문의   l   편집규약   l   윤리강령   l   이용약관   l   개인정보취급방침   l   청소년보호정책   l   전체기사   l